Korea

갈증 못 풀어준 파월…나스닥 2.11%↓·다우 1.1%↓

시장이 원했던 갈증은 해소되지 않았다.

4일(이하 미국 동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잡서밋에 출연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에 시장은 촉각을 곤두세웠다. 최근들어 미국 국채금리가 급등하며 증시가 폭락하자 의미있는 발언이 나오길 기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파월 의장의 발언은 녹음 테이프를 틀어둔 듯 했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2% 이르고, 완전 고용에 이를 때까지 완화적 통화정책을 계속할 것이며 이런 목표 달성 시기는 한참 멀었다고 밝혔다. 기회있을 때마다 파월 의장이 늘 강조했던 발언이다. 고용시장이 연내 목표에 이를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전혀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금리 상승에 맞선 조치를 기대했던 실망이 커졌다. 대형 기술주들이 이 발언 이후 폭락하며, 나스닥 지수는 이날 오후 2시께 3.4%까지 폭락했다. 이후 낙폭을 다소 회복 이날 나스닥 지수는 2.11% 하락하며 거래를 마쳤다.

다우존스 지수, S&P 500지수는 각각 1.11%, 1.34% 하락, 마감했다.

이날 파월 의장이 필요시 `오퍼레이션 트위스트`(Operation Twist : 단기 국채를 매도하고 장기 국채를 매입해 수익률 기울기를 낮추는 공개시장조작정책)에 나설 수 있다는 발언이 나올 수 있다는 기대가 있었지만 이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

파월 의장은 최근 금리상승에 대한 질문에 "주목할만하며 내 시선을 끌었다"는 정도로 언급했다. 구체적인 정책적 대응 조치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 같은 파월 의장의 발언이 알려지자 전날 1.47%에 거래를 마쳤던 10년물 국채금리는 1.545%까지 치솟았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1.54%를 기록했다. 올해 초 10년물 국채금리는 0.92%에 불과했다. 국채금리 상승에 따라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는 바닥을 치고 오르고 있다. 30년 모기지 금리는 지난해 7월 이후 처음으로 다시 3%대로 올랐다.

이 처럼 가파르게 금리가 상승하자 시장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테슬라 주가는 장중 한때 600달러까지 떨어졌다. 장 마감을 앞두고 다소 회복, 4.86%하락하며 621.4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넷플릭스(-1.81%), 애플(-1.58%), 아마존(-0.91%) 등 주요 기술주들은 약세를 면치 못했다.

유나이티드항공(-4.62%), 카니발(-4.43%), 하얏트(-3.68%), 익스피디아(-3.07%), 델타항공(-2.85%) 등 주요 경기민감주도 이날 줄줄이 하락했다.

[뉴욕=박용범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바르는 오프사이드에 대한 웨스트 브롬의 목표를 세지 않았다. 지만 저자의 목표는 아마 올바른 위치에
포르투와의 경기에서 칠웰:우리는 절반의 작업 만 수행했습니다. 첼시 해야되지 않을 완
Conceição 에 첼시:포르투에 있는 힘든 작업,그들을 그러나 우리는 여기 와서 그것을 해결하는
Presnel Kimpembe:그것은 거대한 업적을 노크하는 바이에른하기 때문에,그들은 최고의 팀에 유럽
마우리시오 포체티노:바이에른은 현재 세계 최고의 클럽입니다.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가린을 매우 좋아했다의 스포츠 그는 물구,하키,배구와 더
이브라히모비치는 반 왕따 규칙을 어겼다. 그는 점심을 먹었으로 감소시킨 다른 두 사람들이 레스토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