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강제징용 사죄하라"…광복절 곳곳 'NO 아베' 물결

<앵커>

어제(15일) 서울 도심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는 이런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직접 참석해 일본 정부의 사과와 배상을 요구했습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No 아베' 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서울시청 앞 잔디 광장에 모여 앉은 시민들.

광복절을 맞아 열린 일제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2천여 명의 시민이 참석했습니다.

강제동원 배상 판결을 받아낸 이춘식 할아버지와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도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이춘식/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 (강제동원) 그때 가서 고생한 것이 원통하고도 힘든데, 오늘은 즐겁고 반갑고 대단히 감사합니다.]

[양금덕/근로정신대 피해자 : 이제는 우리나라도 강한 나라가 되었으니 여러분들이 한 몸 한뜻이 되어서 아베 발언 듣지 말고 우리도 일본을 규탄합시다.]

참가자들은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영정사진을 들고 행진하며 아베 총리의 사죄와 강제동원에 대한 배상을 요구했습니다.

저녁에는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습니다.

"No 아베", "친일적폐 청산"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든 채 거리를 가득 메웠습니다.

[(강제징용 사죄하라.) 강제징용 사죄하라.]

주최 측은 집회 참가자가 10만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참가자들은 다음 주 토요일 연장 시한을 맞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의 파기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