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검찰 ‘공공전용회선 입찰담합 혐의’ KT 임원에 구속영장 청구

KT의 공공분야 전용회선 입찰 담합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추가 증거 확보를 위해 KT 본사를 17일부터 18일까지 압수수색해 전용회선 입찰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 KT 본사. 2020.6.18/뉴스1 © News1
정부가 발주한 공공분야 전용회선사업 입찰담합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KT 현직 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김민형)는 공공분야 전용회선사업 입찰담합 사건 관련 공정거래법 위반 및 입찰방해 혐의로 KT 현직 임원 한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한씨가 담합 사건이 벌어진 것으로 의심되는 기간 동안 KT에서 공공고객본부장을 맡아 관련 실무를 담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씨는 지난 7월 초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받았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8~19일 이틀에 걸쳐 광화문 KT 본사 기업사업본부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지난달 1일에는 KT 법인과 KT 임원 출신 전 국회의원 A씨 등 2명을 담합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따르면 KT는 조달청 등이 2015년 4월부터 2017년 6월까지 발주한 12건의 공공분야 전용회선사업 입찰에서 LG유플러스 및 SK브로드밴드와 미리 낙찰사를 정해놓고 세종텔레콤을 들러리 세우거나, 수의계약을 유도하는 수법으로 계약을 따낸 혐의를 받는다. 사업 12건은 계약금액만 약 1600억원 규모다.이를 통해 KT와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는 3년간 진행된 12건의 계약에서 96~99% 낙찰률로 사업을 수주했다. 2018년 진행된 동일사업 입찰에서 낙찰률이 62.2%였던 점을 고려하면 담합을 통해 30% 포인트 이상이 상승한 것이라고 공정위는 설명했다.입찰 12건 중 5건에서 KT 등은 들러리사에 총 132억원을 실제 사용 여부와는 관계없이 회선 이용료 명목으로 지급한 의혹을 받는다.

공정위 조사에서 이들 업체는 전용회선 사업을 따내도 3~5년 뒤 새로운 경쟁 입찰에서 탈락하면 기존 설비가 무용지물이 되는 문제를 해결하고 안정적인 사업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담합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는 KT에 57억3800만원, SK브로드밴드에 32억6500만원, LG유플러스에 38억8800만원, 세종텔레콤에 4억1700만의 과징금을 각각 물린 바 있다. 또 담합을 주도한 KT는 지난해 4월 검찰에 고발조치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검찰 ‘공공전용회선 입찰담합 혐의’ KT 임원에 구속영장 청구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Safonov 는 2019/20 시즌 크라스노다르의 최고의 선수입니다
쥬브 전에 디페이:리옹이 1/4 그것을 만드는 경우,그것은 심각한 입찰이 될 것입니다
에 Adebayor 도시-실제 경기:마드리드는 라인업 호날두와 함께 좋아하는 것입니다. 이 기계 목표입니다
Lovren 은 Loko 에 대한 경기에서 Zenit 에 데뷔 할 것이며 Lunev 는 부상으로 인해 재생되지 않을 것입니다
베일(ESPN)을 판매하면 실제 플레이어를 구입하십시오
Novikov 에 대한 구성의 다이나모:관리 갈 준비가 강화합니다
페드로는 어깨 수술 후 한 달을 그리워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