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11일 공식 출범…수사 대상 주목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꾸려진 ‘세월호 참사 의혹 특별수사단’(이하 특수단)이 11일 공식 출범한다. 참사 이후 6번째 이뤄지는 진상규명 활동인 만큼 새로운 수사 내용이나 대상에 관심이 모아진다.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 /연합뉴스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 /연합뉴스
수사단장을 맡은 임관혁(53·사법연수원 26기)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 각오 등을 밝힐 예정이다.

특수단은 단장을 포함해 부장검사 2명, 평검사 5명 등 8명으로 구성된다. 부장검사급으로 조대호(46·30기) 대검찰청 인권수사자문관과 용성진(44·33기) 청주지검 영동지청장이 합류했다. 특수단에 합류한 평검사들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증거인멸 의혹 수사, 부산항운노조 취입비리 수사 등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특수단 발족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5년 7개월 만이다. 검경 합동수사단, 감사원, 국회 등이 여러 차례 조사했지만 진상규명 요구가 계속되자 검찰이 전면 재수사에 나선 것이다.

특수단은 사건을 ‘백서’ 수준으로 정리하겠다는 각오로 수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참사 원인부터 수습 당시 상황이나 기존 사건 수사‧조사 과정 등에 대해 면밀하게 살펴볼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 정부 부실 대응 논란, 구조 지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대한 조사 방해 등이 수사 대상으로 거론된다. 특히 사고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수사 대상에 포함될지 주목받고 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오는 15일 당시 정부 관계자 등 122명을 참사 책임자로 규정하고 고소·고발할 방침이다. 특수단은 고소‧고발에 맞춰 압수 수색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