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금메달’ 남자 양궁 단체 결승 시청률 20.9%…SBS 최고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김제덕, 김우진, 오진혁(오른쪽부터)이 26일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시상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가 세 번째 금메달 얻은 남자 양궁 단체전 중계 시청률이 20%대를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는 26일 오후 4시 43분부터 5시까지 지상파 3사가 중계한 한국과 대만의 결승전 경기 누적 총 시청률이 20.9%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지상파 3사 중 시청률이 가장 높은 곳은 SBS TV였다. SBS TV 시청률은 8%, MBC TV가 6.9%, KBS 2TV가 6%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SBS TV는 박성현·박경모 부부 해설위원, MBC TV는 장혜진 해설위원, KBS 2TV는 기보배 해설위원이 중계를 맡았다.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구성된 양궁 남자 대표팀은 전날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대만을 6-0으로 완파, 올림픽 남자 단체전 2연패를 기록했다. 한국 양궁은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 남자 단체전 등 3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휩쓸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Karasev 소프트웨어 봉사 리버풀과 일치 챔피언스리그에서 포르투에서 월 28
어려움에 대한 아르테타:아스날은 이것을 겪고 더 강해 져야했습니다. 우리가 구축한 강력한 무언가를
Pioli 에 밀라노의 승리의 풍부한 부상:우리는 진정으로 성숙한 팀
Nigmatullin 에 대한른 회원의 출발에서 로스토프:Palych 깨달았다는 그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으로 이 팀은 분명히
마로 ob Onana:재미있는 골키퍼지만,간 값 노 비치
메시 임대료 집에서 파리에 약 20 만 유로에 달
Yuran 에 대한 승리의 하바롭스크에서 스카:그가 말에 설치하는 것이 필요했을 축하하는 지사에서는 그의 승리를 선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