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김재원, “이해찬, 2년 내 죽는다” 논란에 “우스갯소리였다”

"연동형 비례제 선거법 안 된다는 설명하다 언급"
"당원 교육이라 분위기 좋게 만드는 과정이었다"
민주당 사과 요구엔 "인용한 것"…사과 책임 회피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자신에게 불거진 막말 논란에 대해 “우스갯소리를 한 것”이라며 “당원 교육 과정에서 분위기를 살짝 조금 더 좋게 만드는 그 과정이었다”고 일축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9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 ‘친문독재악법 파헤치기 Ⅱ-선거법’이라는 주제로 강연하면서 “이해찬 대표가 얼마 전에 ‘나 죽기 전에는 정권 안 뺏긴다’고 했다”며 “(그 말을 들은) 택시기사가 이렇게 말했다. ‘의원님이 틀렸다. 이해찬이 그럼 2년 안에 죽는다는 말 아닌가’”라고 전했다.

민주당은 다음날인 지난 10일 즉시 논평을 내고 김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택시기사의 우스갯소리를 가져와서 이런 택시기사가 이런 말도 하더라 하면서 우스갯소리를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발언을 한 배경에 대해서는 “연동형 비례제 선거법을 제안한 것이 궁극적으로 기득권을 위한 게 아니냐는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으로서는 (선거제가) 가서는 안 된다고 설명하는 입장이었고 그 과정에서 이해찬 대표께서 ‘20년 집권, 50년 집권, 또 더 나아가서 내가 죽기 전에 정권을 마치지 않겠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면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의 사과 요구에 대해서는 “인용한 것이다”라며 사과에 응할 이유가 없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김재원, “이해찬, 2년 내 죽는다” 논란에 “우스갯소리였다”베스트 추천 뉴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