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김진욱 “차장 인선 첫번째 기준은 사명감”

“능력과 자질은 그 다음 문제, 팀워크 중요…복수 후보 제청 예정”
野, 공수처 차장 복수 제청 방침 비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의 차장 복수 제청 방침에 대해 “대통령 입맛에 맞는 차장 선택권을 주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첫 번째로는 사명감, 그다음에 능력과 자질 이런 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팀으로 잘 일하시는 분, 세 가지 정도 말씀드리겠습니다.”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은 22일 오전 9시경 정부과천청사의 공수처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공수처 차장의 선임 기준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김 처장은 “공수처가 팀으로 일해야 하므로 팀으로 일을 잘하는 점도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여러 견해가 있으시니 의견들을 다 받아서 (차장 후보를) 복수로 (대통령에게 제청을) 할까 한다”며 전날 취임식에서 밝힌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회의 후보자 추천과 의결이 필요한 공수처장 선임과는 달리 공수처 차장은 처장이 대통령에게 제청을 한다는 것 외에 별도의 선임 관련 규정이 관련법에 없다. 김 처장은 또 가장 시급한 업무로 공수처 검사 등에 대한 채용과 공수처 규정을 만드는 일을 꼽았다. 공수처 검사의 정원은 처장과 차장을 포함해 25명인데, 인사위원회를 거쳐서 선발된다. 당연직인 처장과 차장을 포함해 총 7명으로 재적 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된다. 김 처장은 “공고를 하고 서류를 접수해 면접도 봐야 하고 검사는 인사위도 거쳐야 한다”면서 “인사위가 잘된다는 전제로 7, 8주가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김진욱 “차장 인선 첫번째 기준은 사명감”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리버풀의 카라거:그들은 이제 심리적으로 왜소합니다. 이러한 게임이 없
리켓슨 곤잘레스에 대한 펠리페의 손에 맞 레알 마드리드:그것은 낮에 위치
브루노는 프리미어 리그에서 이번 시즌 빅 식스와의 8 경기에서 2+0 입니다. 그 득점에 대한 처벌 Tottenham 및 도시
Klopp0:1 로리:리버풀어 오른쪽 품질,하지만 그들은 할 수 없습을 보여
레알 마드리드에 대한 펠리페의 손에 전 심판 안두자르 올리버:의도하지 않은 플레이. 벌금을 부당한 것
Llorente 는 Atletico 에 대한 8 어시스트로 La Liga 를 이끌고 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39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벤제마는 외국인들 사이에서 라 리가에서 레알 마드리드에서 가장 많이 출전 한 로베르토 카를로스의 기록을 깨뜨렸다. 카림은 371 경기를 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