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김민기 서울의료원장, 사의…"그간의 과오 안고 갈 것"

서울의료원 김민기 원장이 고(故) 서지윤 간호사 사망 사건의 책임을 지고 물러납니다.

김민기 원장은 2일 서울의료원을 통해 임기 만료를 1년 반 앞두고 사임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원장은 사임 발표문에서 "그동안 일련의 상황 속에서 마무리할 일을 고민하며 무거운 마음으로 책임지는 시간을 가져왔다"며 "혁신 방안이 마련된 만큼 서울의료원이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그간의 과오는 제가 대표로 안고 물러나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원장은 "더 좋은 일터이자 시민을 위한 최고의 공공병원으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신임 원장의 주도 아래 혁신을 펼쳐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서로를 책망하는 과정이 아닌 혁신을 이뤄가며 구성원 모두가 단단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민기 원장은 1994년 서울의료원 신경과 주임과장으로 부임한 이후 교육연구부장, 기획조정실장, 의무부원장 등을 거쳐 2012년 6월부터 원장을 세 차례 연임하며 7년 반 동안 서울의료원을 이끌어왔습니다.

그러나 올해 1월 5월 의료원에서 일하던 서지윤 간호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이후 직장 내 괴롭힘이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책임론에 휩싸였습니다.

진상대책위원회는 올해 9월 서지윤 간호사의 사망 배경을 '태움'으로 불리는 의료계 직장 내 괴롭힘으로 결론 내면서 경영진 징계 및 교체, 간호부원장제 및 상임감사제 도입 등을 권고했습니다.

이에 서울의료원은 이날 감정노동보호위원회 신설과 조직·임금체계 개편 등을 골자로 한 5대 혁신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서울의료원과 서울시는 김민기 원장이 사직서를 제출하는 대로 행정절차를 거쳐 처리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