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공식] 이순재 "前매니저 공감 사과..고통 속에 반성"(전문)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원로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부당해고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이순재는 소속사인 에스지웨이엔터테이먼트를 통해 5일 "전 매니저의 처우에 대한 불미스러운 논란이 발생한 데 대해 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또한 동료 연기자 여러분과 특히 배우를 꿈꾸며 연기를 배우고 있는 배우 지망생, 학생 여러분들께 모범을 보이지 못해 너무나 부끄럽고 미안합니다. 소속사에서 이미 공식 입장문을 냈지만 오랫동안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살아온 배우로서 제 사과 말씀을 정확히 밝히는 게 도리라고 생각되어 글을 쓰게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순재는 이 글에서 "일련의 사태에 대해서는 자신에게 철저하고 타인을 존중해야 한다는 오랜 제 원칙을 망각한 부덕의 소치였음을 겸허히 인정합니다. 이 점에 대해 저는 지난 금요일에 전 매니저와 통화하며 그의 이야기를 충분히 듣고 공감했으며 사과를 전했습니다. 전 매니저가 언론에 제기한 내용이 맞고 그 분께 진심어린 사과를 전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가족의 일과 업무가 구분되지 않은 것은 잘못됐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들어올 매니저에게는 수습기간이든 아니든, 어떤 업무형태이든 불문하고 무조건 4대 보험을 처리해달라고 소속사 대표에게도 요청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순재는 또 "아울러 현재 댓글 등을 통해 전 매니저에 대한 비난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아는데 전 매니저가 이 일로 힘들어하며 그의 가족들까지 심리적인 어려움도 겪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들었습니다. 현재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전 매니저가 입은 실망과 상처를 치유하고 격려하는 것이지 이 사태에 대해 전 매니저를 비난할 일은 결코 아닙니다. 전적으로 저로 인해 발생한 일이고 이에 대해 전 매니저를 비난하는 것은 멈춰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청했다.

마지막으로 이순재는 "이번 일을 통해 저도 함께 일하는 매니저들, 업계 관계자들이 당면한 어려움을 잘 알게 됐습니다. 80 평생을 연기자로 살아온 사람으로서 그들의 고충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점을 고통 속에 반성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남은 삶 동안 제가 몸담고 있는 업계 종사자들의 권익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실천하는 삶을 살겠습니다. 더 나아가 비슷한 어려움에 당면한 분들께도 도움이 되고 용기를 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되겠습니다"고 밝혔다.

SBS는 '8뉴스'를 통해 지난달 29일과 30일 양일간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29일 SBS '8뉴스'는 '머슴처럼 일하다 해고-원로배우 매니저 폭로'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원로배우 이순재의 매니저 김씨가 일을 하던 두 달간 가족의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고 보도해 파장이 일었다. 김씨는 보도를 통해 "이순재에게 직접 고충을 털어놓으며 집안일까지 도맡아 하기엔 임금과 처우가 낮다고 호소했지만, 이순재와 회사 측은 해당 문제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순재에게 4대 보험 가입 관련 말했다는 이유로 회사 대표에게 질타를 당하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또한 김 씨는 "이순재의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며 "문제 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30일 보도에서는 노무사의 말을 인용해 이순재 측은 김씨의 근로계약서를 미작성했고, 주 40시간으로 책정된 최저 시급에 준하는 180만원을 월급으로 주면서 월 55시간 일을 시켰기에 추가 수당을 줘야한다고 전했다. 또한 5인 이상 업체가 아니기에 부당해고가 아니라는 이순재 기획사 주장에 학원과 기획사는 한 몸이고, 이순재도 연기 아카데미 소속 원장으로 지원받았다고 하기에 부당해고 규제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순재는 "도의적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순재의 입장 전문

배우 이순재입니다.

전 매니저의 처우에 대한 불미스러운 논란이 발생한 데 대해 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또한 동료 연기자 여러분과 특히 배우를 꿈꾸며 연기를 배우고 있는 배우 지망생, 학생 여러분들께 모범을 보이지 못해 너무나 부끄럽고 미안합니다. 소속사에서 이미 공식 입장문을 냈지만 오랫동안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살아온 배우로서 제 사과 말씀을 정확히 밝히는 게 도리라고 생각되어 글을 쓰게 됐습니다.

일련의 사태에 대해서는 자신에게 철저하고 타인을 존중해야 한다는 오랜 제 원칙을 망각한 부덕의 소치였음을 겸허히 인정합니다. 이 점에 대해 저는 지난 금요일에 전 매니저와 통화하며 그의 이야기를 충분히 듣고 공감했으며 사과를 전했습니다. 전 매니저가 언론에 제기한 내용이 맞고 그 분께 진심어린 사과를 전합니다.

가족의 일과 업무가 구분되지 않은 것은 잘못됐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들어올 매니저에게는 수습기간이든 아니든, 어떤 업무형태이든 불문하고 무조건 4대 보험을 처리해달라고 소속사 대표에게도 요청했습니다.

아울러 현재 댓글 등을 통해 전 매니저에 대한 비난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아는데 전 매니저가 이 일로 힘들어하며 그의 가족들까지 심리적인 어려움도 겪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들었습니다. 현재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전 매니저가 입은 실망과 상처를 치유하고 격려하는 것이지 이 사태에 대해 전 매니저를 비난할 일은 결코 아닙니다. 전적으로 저로 인해 발생한 일이고 이에 대해 전 매니저를 비난하는 것은 멈춰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번 일을 통해 저도 함께 일하는 매니저들, 업계 관계자들이 당면한 어려움을 잘 알게 됐습니다. 80 평생을 연기자로 살아온 사람으로서 그들의 고충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점을 고통 속에 반성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남은 삶 동안 제가 몸담고 있는 업계 종사자들의 권익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실천하는 삶을 살겠습니다. 더 나아가 비슷한 어려움에 당면한 분들께도 도움이 되고 용기를 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배우 이순재 드림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Ødegård 는 조기에 임대 Sociedade 의 현실 세계로 돌아 왔습니다
아스날과 로마는 diavar 에 대한 Torreira 의 교환을 논의하고있다
훈련된 곰이 사할린 주민의 탈의실로 옮겨졌다^. 모스크바에서 아마추어 클럽,사할리넷은 훈련 된 곰이 팀의 라커룸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드 리그는 어깨 수술을 받았으며 3 개월을 놓칠 것입니다
모디보-코로나 바이러스 바르셀로나 플레이어에 감염. 질병은 증상없이 전달합니다
라이치 슈타이너는 자신의 경력을 마쳤다. 전 유브와 아스날 수비수는 36 세입니다
마튜디는 유벤투스를 떠났어 미드필더는 인터 마이애미 베컴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