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궁금한 이야기Y' 한강 몸통 시신 사건 장대호, "다음 생에 만나면 넌 또 죽어"…억울함 주장하는 이유는?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가해자 장대호는 왜 그토록 당당한 것일까?

23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한강 몸통 시신 사건에 대해 조명했다.

지난 12일 한강 하류 마곡대교 아래에서 사람의 몸통 시신이 발견되었다. 이에 경찰은 몸통 시신의 주인을 찾기 위해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고, 시신 발견 4일째 오른쪽 팔이 발견되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시신의 신원파악을 하려던 순간, 자신이 범인이라는 한 남성이 등장했다.

또한 그는 경찰에 자수하기 전, 한 방송사에 전화를 걸어 자신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숙박비 때문에 피해자와 다툼을 벌이다가 살인을 저지른 것은 맞지만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피해자가 살해를 당한 모텔의 종업원으로 일했던 39살 장대호. 그는 살인 이후 사체를 잔인하게 훼손했다. 하지만 그는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 이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이다. 유가족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 난 반성하고 있지 않다"라고 소름 끼칠 정도로 뻔뻔스러운 모습을 보여 충격을 안겼다.

그리고 그는 피해자가 자신에게 먼저 시비를 걸었다며 "다음 세상에서 만나면 넌 또 죽어"라고 말해 많은 이들을 경악케 했다.

그와 함께 모텔에서 일을 했던 직원은 전혀 그의 잔혹한 살인 사건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평소 일을 하면서도 때때로 분노를 표출했던 장대호. 그는 인터넷상에서도 유명한 인물로 알려졌다.

과거의 장대호는 게임 개발자로 유명했다. 그리고 관상의 대가로 인터넷 상에서 활동을 하며 직접 만든 관상 카페를 운영하기도 했다.

과거 그의 카페 회원은 장대호에 대해 "글도 잘 쓰고 말도 잘해서 사람들이 좋아했다. 인터넷상에서 영향을 많이 끼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불과 한 달 전에도 그와 연락을 했다는 회원. 그는 장대호의 사건에 대해 "살인 사건이 그분이냐? 진짜냐? 솔직히 닮은 거 같긴 한데 할 말을 잃게 된다. 그 사람이 그런 일을 할 거라고 생각을 못했다"라고 했다.

전문가는 그에 대해 "인생의 멘토처럼 박식한 지식을 가진 것처럼 보이려고 했다. 남들로부터 인정을 받고 관심을 받는 것에 관심이 더 많은 사람인 거 같다"라고 분석했다.

그리고 장대호는 2년 전부터 인터넷 상에서 자취를 감췄다. 그는 주식 투자로 큰돈을 잃고 모텔에서만 생활을 하며 손님들을 대상으로 잦은 시비를 걸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는 2016년 충격적인 살인 사건의 범인을 언급하며 자신도 그런 일을 당했다면 똑같이 했을 거라고 말하기도 했다.

전문가는 "피해자 입장에서는 그런 의도가 아니었음에도 자신을 무시하고 비난한다고 받아들였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또한 범죄 전문가 이수정 교수는 "우발적인 측면이 있으나 죽이려는 의도가 분명했던 고의 살인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그런 그는 왜 자신의 억울함과 당당함을 주장하는 것일까? 이는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하는 데 무게를 두고 있던 것. 하지만 그의 살인은 어떤 말로도 가벼워질 수 없는 끔찍한 범죄일 수밖에 없다는 것을 그는 알아야 할 것이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