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경북도 “산학연과 협력… 원자력 활용 수소 생산기술 개발”


대학과 연구기관, 기업, 지방자치단체가 손잡고 원자력을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기술 개발에 나선다.

경북도는 16일 포항공대에서 원자력을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사진). 7개 기관이 원자력의 전기와 열을 이용해 미래에너지라 불리는 그린수소를 대량으로 생산·활용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국내 대기업인 현대ENG와 포스코가 공동 참여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협약 기관들은 고온가스로(HTGR) 활용 수소 생산, 고온수 전해(SOEC) 기술 개발, 수소 사업화 협력,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생산 실증연구 등 상호 긴밀한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 SMR 기술과 수소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로 합의했다.

고온가스로를 활용한 수소 생산은 미래원자력의 유망 기술연구 분야로 이미 미국 일본 등 해외에서 연구 개발을 추진 중이다. 섭씨 750도의 열을 이용해 고온수 전해 방식으로 물을 전기분해, 수소를 생산한다.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어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현대엔지니어링, 미국 USNC사는 고온가스로 개발과 향후 이를 활용한 수소 생산 기술 개발을 포함한 MOU를 체결하고 공동 개발에 착수했다.

포스코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미래 친환경 철강 생산을 위한 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과 함께 그린수소의 생산·운송·저장·활용 등을 위해 국내외 유력 기업 및 연구기관과 협약을 체결하고 2050년까지 500만t의 수소공급 체계 확보를 위한 글로벌 공급망 구축에 매진하고 있다.

협약에 참여한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포항공대의 원자력·수소 연구기반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의 고온수 전해기술의 융합을 바탕으로 원자력 기술이 개발된다면 경북도는 2030년 그린수소 산유국 지위에 한발짝 다가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철우 지사는 “이번 MOU를 통해 연구 기관과 대학, 기업이 함께 세계 그린수소 시장 선점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환동해 지역을 그린수소 생산·실증의 글로벌 거점 지역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Fati 는 공을 가지고 일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르셀로나의 윙어 연주하지 않 월부터 무릎 부상으로 인해
드 종에는 종아리 근육 염좌가 있습니다. 바르카 미드필더는 프리시즌의 일부를 놓치게 됩니다
다시 월,드 Bruyne 말 가르디올라는 도시를 구매해야 Grealish
리버풀을 얻고 싶 12.75 백만 파운드에 대한 Shaqiri
1 억에 대한 도시에 Grealish 는 프리미어 리그의 역사에서 가장 비싼 전송입니다. Pep 와 함께 클럽은 10 억 유로를 보냈습니다
Grealish 이미 계약을 체결했 사람과 이야기를 가르디올라
VAR 개혁에서는 프리미어 리그:사이드 라인을 만들 것입니다 그것은 두꺼운,그들이 할당하지 않습에 대한 처벌이 작은 접촉(로와 스털링에 대한 덴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