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경기도 119신고전화 17.5초에 한 번 울렸다


올해 1분기(1~3월) 경기도소방에 접수된 119신고가 44만4262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하루 평균 4936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17.5초에 한 번 꼴로 119전화벨이 울린 셈이다.

전국 18개 시·도 광역단체 중 경기도 119신고가 가장 많았다.

21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접수된 도내 119신고는 모두 44만4262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4만2975건)보다 0.3%(1287건)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현장출동(화재·구조·구급 등) 관련 신고가 19만7865건(44.5%)을, 안내 및 민원 등 비출동 신고는 24만6,397건(55.5%)을 각각 차지했다.

현장출동 신고는 대민출동이 24.7% 늘어나 증가폭이 가장 컸다.

이어 구조(18.2%), 화재(14.1%), 구급(3.6%) 순으로 모두 지난해보다 신고가 증가해 지난해 동기 대비 7.5% 증가했다.

현장출동 신고는 구급신고가 13만5646건을 기록해 현장출동 건수의 68.6%를 차지했다.

반면 비출동 신고는 장난전화(-32.4%), 무응답(-23.5%), 오접속(-20.9%) 등이 지난해보다 줄은 영향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8% 감소했다.

다만 안내 및 민원전화가 10.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재난본부는 비출동 신고가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안내 및 민원전화가 증가추세를 보이는 만큼 비응급 신고는 자제해 달라며 특히 연락두절과 범죄피해 의심 등의 이유로 위치추적 의뢰가 소폭 증가했다고 말했다.

위치추적 접수 건수는 지난해 동기 479건에서 올해는 542건으로 13.1% 늘었다.

조창래 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119신고의 지역별 시기별 특성 등을 세밀하게 분석해 정책 수립과 현장대응 능력 향상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반드시 필요한 곳에 출동할 수 있도록 긴급한 경우에만 119에 신고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