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경기도, 공공시설물 ‘도민 품으로’ 본격 개방 3개월…


경기도민들의 큰 호응으로 경기도가 도내 공공시설물을 본격 개방한 지 3개월여 만에 이용 도민이 35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도는 지난 7월 22일부터 6일까지 108일 동안 35만4020명이 이용, ‘1일 평균’ 3277여명에 달하는 도민이 공공시설물 개방의 혜택을 누린 것으로 분석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회의실·강당·체육시설 등을 직접 이용한 도민 30만1273명과 공공기관의 로비·야외광장 등 부대시설을 활용한 사업에 참여한 도민 5만2747명을 합친 수치로 경기도는 도내 19개 기관(도 2곳·도 산하 공공기관 17곳)의 공공시설물을 도민에게 개방하고 있다.

이 같은 개방은 “공공시설물을 많이 개방해 도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도록 하라”는 민선 7기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도는 도민들의 공공시설물 이용을 돕기 위해 도 및 공공기관 시설 개방 종합안내 홈페이지(https://share.gg.go.kr/)를 개설·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도는 리모델링 등을 통해 공공기관의 로비, 야외광장 등의 부대시설을 도민을 위한 ‘개방형’ 공간으로 재탄생시킨 뒤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해 현재까지 총 14개 사업을 실시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본원과 스타트업캠퍼스 로비를 리모델링해 개방형 오피스를 조성하는 한편 시설이 오래된 농구장을 정비해 도민들에게 개방했다. 여기에다 실험실 등을 활용해 견학프로그램 및 과학교실도 운영하고, 경기홀에서 ‘시네마 Day’를 열어 다양한 영화를 상영하고 중앙주차장에서는 소상공인을 위한 ‘플리마켓’이 운영되도록 했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대극장 2층 로비를 전시 및 휴게공간으로 조성, 도민들이 음악도 감상하고 전시물도 관람하며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야외광장을 인라인스케이트장으로 개방하고 야외광장과 휴게쉼터에서는 ‘광장축제’도 총 3회 열어 관람객 2만3500여명의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경기문화재단은 로비에 책방, 휴식, 대화, 음악 감상 등 6개 공간으로 구성된 ‘포켓라이브러리’를 마련했다.

차세대융합기술원은 로비에 3개의 방으로 구성된 ‘개방형회의실’을 조성해 도민들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도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예약 및 결제기능이 가능한 ‘통합예약시스템’ 구축, 도유지를 활용한 텃밭제공 확대, 차세대융합기술원에 4차 산업혁명 체험존 조성, 경기도문화의전당에 북카페 설치 등을 통해 더 많은 도민들이 공공시설물 개방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도는 공공시설 개방에 관한 법적근거를 마련하고자 지난달 24일 도 및 사업소의 운동장과 회의실 개방을 위한 ‘경기도 공공시설 개방 및 사용에 관한 조례’를 도의회에 제출했다.

이재명 지사는 3월 확대간부회의에서 “공공시설을 많이 짓는 것도 중요하지만 있는 시설을 많이 활용하면 추가 예산 없이도 주민복리에 큰 도움이 된다”며 “도나 산하기관이 관리하는 시설물을 많이 개방해서 회의장소, 모임장, 행사장소 등으로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면 아마 지역 명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공공시설물 개방을 당부한 바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