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경기필 '베토벤&멘델스존', 7~8일 양일간 공연

 경기필
경기필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경기필)가 공연 '베토벤 & 멘델스존'을 오는 7일 오후 8시에 경기아트센터(수원) 대극장에서 연다고 6일 밝혔다. 이어 8일 오후 5시에는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2020 교향악 축제의 일환으로 한 회 더 진행된다.

1부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해 바이올리니스트 최예은이 마시모 자네티의 지휘 아래 베토벤의 유일한 현악기 독주 협주곡인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를 연주한다.

2부에서는 이탈리아 출신인 마시모 자네티가 직접 선보이는 멘델스존 교향곡 4번 '이탈리아'를 들을 수 있다. 이 곡은 1831년 21살의 멘델스존이 이탈리아 로마에 머물고 있을 당시 착수하기 시작해서 1833년 베를린에서 완성한 작품이다.

멘델스존 교향곡 중에서도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이 곡은 일본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에 삽입되며 더욱 유명해졌다. 초연 당시 영국 언론으로부터 "영감이 번뜩이는 찬란한 작품"이라고 극찬을 받은 바 있다.

Football news:

뉴어는 독일 슈퍼 컵 우승에:득점 3 목표는 항상 불가능하다. 다행히도,Kimmich 득점
힘키 군코의 전 코치가 선수를 거부 바신의 에이전트:나는 그것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 어쩌면 그가 제공되는 택시 드라이버
쇼무로도프는 제노아와 4 년 계약에 서명 할 것입니다. 의료 체크인-금요일
Vinicius 는 오프 사이드했지만 볼은 발라돌리드 수비수에 마지막으로 감동을 받았습니다. 전 심판 안두하르에 올리버 웹툰의 목표는
뮬러는 역사상 가장 장식된 독일어입니다. 원 27 일,트로피 및 잡았 슈바인슈타이거
펩 과르디올라:도시는 여전히 최고의 형태와는 거리가 멀다. 우리가 떨어졌 10 플레이어
골반의 미래에 지단:아무것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나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을 때까지 창이 닫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