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기업 65% '장기형 불황' 판단…절반은 내년 '긴축경영'

2020년 경영계획 기조.(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2020년 경영계획 기조.(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국내 기업 다수가 현재 경기상황을 '장기형 불황'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절반 가량은 내년에 '긴축경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8일 발표한 '2020년 기업 경영 전망 조사'에 따르면 현재 경기상황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응답 기업의 64.6%가 '장기형 불황'이라고 답했다.

'일정 기간 경기저점을 유지한 뒤 회복될 것'이라는 응답은 19.2%, '경기 고점 통과 후 점차 하락'이라는 답은 13.1%였다. '경기 저점 통과 뒤 회복 국면에 진입했다'는 답은 2.4%에 불과했다.

기업들이 예상한 내년 경제성장률(국내총생산(GDP) 기준)은 평균 1.9%로 집계됐다.

응답 기업 중 가장 많은 43.9%가 '1.5∼2.0%', 이어 38.0%가 '2.0∼2.5%'로 전망했고, 17.1%는 '1.5% 이하'를, 1.0%는 '2.5% 초과'를 예상했다.

이에 따라 절반 가까운 기업이 투자를 축소하고 인력을 조정하는 등 긴축경영을 계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내년 주된 경영계획 기조로는 가장 많은 47.4%가 '긴축경영'이라고 답했고 '현상 유지'는 34.1%, '확대 경영'은 18.5%로 각각 집계됐다.

긴축경영의 구체적 조치로 '전사적 원가 절감'(29.0%)과 '인력 부문 경영합리화'(25.0%)를 계획하는 기업이 상대적으로 많았고 '신규투자 축소'(15.3%)와 '사업 부문 구조조정'(13.7%) 등이 뒤를 이었다.

내년 투자계획도 '축소'가 39.4%로 가장 많았다. '금년 수준'은 38.6%, '확대'는 22.0%에 그쳤다.

내년 채용계획은 45.2%가 '금년 수준'이라고 딥했으며 축소하겠다는 기업은 35.6%, 확대하겠다는 곳은 19.3%였다.

내년 경영환경의 주된 애로 요인으로는 노동정책 부담(최저임금 인상·근로시간 단축)을 꼽은 응답자가 33.4%로 가장 많았다. 이어 내수 부진(29.1%), 대외여건 불확실성(16.8%), 기업규제 강화(10.3%) 등이 뒤를 이었다.

내년 영업이익(실적)이 올해보다 증가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15.2%에 그쳤다. 반대로 감소할 것이라는 답은 48.5%에 달했다. 36.3%는 올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달 20∼29일 경총 회원사와 주요 기업 206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중 300인 미만 기업이 162곳으로 78.6%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