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n article was changed on the original website

김정은 北 국무위원장 ‘서울 답방’ 성사될까…연내 가능성?

김정은 父 김정일 “시기상조”라면서 “제주도 가고 싶다” 언급
다자 정상 대화 속 ‘남북미 3자 정상회담’ 서울 개최 가능성도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2018.4.27/뉴스1 © News1 한국공동사진기자단

18일 시작되는 남북 평양 정상회담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여부도 안건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서울을 방문한 전례는 없다. 김 위원장이 지난 4·27 정상회담 때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을 방문한 것이 최초의 ‘방남’일 정도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서울 방문 여부는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의 첫 정상회담 때도 논의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회담 원로 자문단이자 이번 평양 정상회담의 특별수행원으로 참가하는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의 회고록 ‘피스메이커’에는 김정일 위원장의 서울 방문 논의 과정이 상세히 담겨 있다.

2000년 6월 국정원장으로 재직하며 정상회담 직전 김 전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한 임 명예이사장은 김정일 위원장과 대면한다.

당시 김정일 위원장은 자신의 서울 방문 여부에 대한 동아일보의 여론조사 결과(환영 82%)를 언급하면서도 “어쨌든 나의 서울 방문 문제를 벌써부터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먼저 서울을 방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헌법상 최고 수반인 김 상임위원장의 방남을 먼저 언급하며 민감한 주제를 피해가려는 의도를 보인 것이다.


당시 북한은 김 상임위원장과 김정일 위원장 간의 직급 문제를 협상의 전략으로 자주 활용했다. 북한이 여전히 남북 정상회담을 ‘수뇌 상봉’으로 부르는 이유도 마찬가지 맥락이다.

김정일 위원장은 이어 임 원장에게 “고르바초프 대통령의 남조선 방문 기록영화를 보니 남쪽나라들처럼 제주도가 참으로 이국적으로 아름답더라”라며 “한번 가보고 싶다. 앞으로 정상회담을 제주도와 한라산, 백두산을 오가면서 하는 것은 어떤가”라는 언급을 하기도 했다.

실제 정상회담 이후 추석 무렵 당시 대남 비서인 김용순 비서가 남측을 방문해 제주도를 다녀가기도 했다.

당시 10대로 청소년기를 보낸 김정은 위원장의 머릿속에도 남북 평양 정상회담과 북한 최고위급 당국자의 서울 및 제주도 방남의 잔상은 깊게 남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의 방남 가능성은 높은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우선 남북 정상 간 소통이 그 어느 때보다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측의 서울 답방 초청을 거부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 선대인 김정일 위원장과 달리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의 경계 밖으로 나가는 것에 거부감이 없는 통치 스타일을 보이고 있다. 이미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 회담 때 파격적인 야간 시찰을 나가는 등 ‘은둔’의 이미지에서 벗어난 지 오래다.

다만 북한 최고지도자의 사상 첫 서울 방문은 남북 정상회담의 역사에서 또 다른 의미를 가지는 만큼 상당히 전략적인 판단 하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또 한 번 교착에 빠질 때 돌파구 차원의 서울 방문을 모색할 것이라는 관측을 제기한다.

특히 종전선언 논의 단계에서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북미 간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을 자처하는 우리 정부가 먼저 3자 서울 정상회담을 제안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3자 정상회담의 경우 오히려 김정은 위원장의 부담을 덜어줄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을 남측에 ‘손님’으로 가는 모양새를 취하지 않고 외교 성과를 위한 ‘결단’ 내지는 각국 정상 간 동등한 외교 행보 차원인 것으로 선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남북은 이미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서 의전 및 경호 문제 등에 대한 1차적인 점검을 마쳤다고 볼 수 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방남도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이뤄졌다.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이념의 차이에 따른 정치적 논쟁, 또는 양측 지도 체계의 ‘급과 격’의 문제보다는 다각적인 국제 정세의 흐름 속 외교 행보의 차원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김정은 北 국무위원장 ‘서울 답방’ 성사될까…연내 가능성?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오늘의 사진:Kvyat4 다른 포뮬러 1 드라이버는 다시 시작하기 전에 Kaepernick 의 제스처를 거부했다
쿠르투아는 라 리가 시즌에 진짜 17 건조 게임을했다. 이 25 년 최고의 전반적인 결과입니다
세르지오 라모스:그것은 라 리가 승리 또는 패배 심판이 아니다
노동자의 기치 훈련 때 번개에 맞았습니다 그들은 뇌우(이 발생)의 눈에 보이는 징후가 없었다 말한다
전 주심 안두자 올리버:마르셀로는 그의 발을 밟았다. 그것은 페널티입니다
라모스는 페널티에서 시즌 3 의 재개 후 5 골을 넣었습니다
Jurgen Klopp:제목은 플레이어를 더 좋게 만들지 않습니다. 나는 왕조와 지배에 대한 질문을 좋아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