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고척 히어로]'연장 끝내기' 키움 주효상 "이정후 조언 덕분, 간절함 통했다"

2020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8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10회말 1사 1루 키움 대타 주효상이 끝내기 2루타를 치고 환호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6.18/
2020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8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10회말 1사 1루 키움 대타 주효상이 끝내기 2루타를 치고 환호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6.18/

[고척=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기쁩니다!"

인터뷰실에 들어선 주효상의 얼굴은 큼지막한 미소와 더불어 얼떨떨함으로 가득했다. 야구 인생을 통틀어 첫 끝내기 안타다.

주효상은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 전에서 연장 10회 끝내기 2루타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2대1로 앞서가던 키움은 9회초 김상수가 블론세이브를 기록하며 따라잡혔다. 김상수가 롯데 안치홍에게 2루타를 허용, 동점을 허용한 것.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키움에게 웃어줬다. 10회초 1사 2루의 위기에서 전준우와 손아섭의 날카로운 타구가 모두 중견수 박정음에게 걸려들었다. 박정음은 이어진 10회말 타석에서도 1사 후 안타로 출루했다.

주효상이 대타로 기용된 것은 바로 이때였다. 주효상은 롯데 4번째 투수 오현택의 슬라이더를 그대로 잡아당겨 우익수 키를 넘기는 적시타를 때려냈다. 그 사이 박정음이 결사적인 주루로

주효상은 지난해 10월 7일 준플레이오프 LG 트윈스 전에서 10회말 끝내기 땅볼을 쳤다. 하지만 끝내기 안타는 주효상의 야구인생 최초다. 드라마틱하게도 이 안타는 주효상의 올시즌 첫 안타다. 주효상은 "오랜만에 1군에 올라와 안타를 쳐서 기쁘다"면서 웃었다.

주효상의 안타에는 이정후의 조언이 유효했다. 주효상은 "(오현택의 공략법에 대해)정후에게 물어봤다. 직구가 약간 투심 스타일이고, 슬라이더가 있다고 했다. 직구 타이밍보다 약간 늦은 타이밍에 슬라이더를 노린다는 느낌으로 들어갔는데 끝내기 안타가 됐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 상무를 가야한다. 그래서 기록이 중요하다. 하지만 기록에 연연하면 실력이 안 나온다"면서 "상무 가기 전에 후회없이, 간절하게 한번 치고 오자는 생각이었다"며 뜨거운 속내를 드러냈다.

주효상은 올시즌 이지영과 박동원에 막혀 많은 출전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주효상은 "내 실력이 부족해서 그런 거다. 속상하지 않다"면서 "요즘 타격에 대해 (박)동원이형한테 많이 물어본다. 워낙 잘 치고 있으니까"라며 웃었다.

주효상은 올시즌 4호 대타 끝내기 안타의 주인공으로 기록됐다.

고척=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바르셀로나의 세티엔의 미래는 위협을 받고있다. 플레이어는 그것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동기 부여에 트렌트:호날두와 메시는 휴식을 취하지 않습니다. 더 당신이 이길,더 당신이 계속하고자합니다
비판에 대한 콘테:날 공격,클럽이나 내 선수. 반 빈 유리를 보고 싶은 사람들이 있어^.우리는 여섯 골을 넣었 어떤 인정하지 않았다,그래서 이것은 만족에 대한 이유가 될 수 있습니다
에버튼에 Ancelotti:우리는 유로파 리그 자격을 드리겠습니다
세티엔은 단순히 무능합니다. 그리즈만에게 반하는 게 없겠죠^. 전 프랑스 국가 팀 플레이어 크리스토프 Dugarry 말씀의 문제에 대해 스트라이커 Antoine Griezmann 바르셀로나에서
제정신이 과르디올라 때문에 도시사람에게 갔더니 이젠 그 사람 때문에 바이에른으로 갈거야 왜 그렇게?
펩 과르디올라:산초가 떠나기로 결정했고,왜 그가 돌아 와야합니까? 그는 도시에 있고 싶지 않았어요^. 맨체스터 시티 매니저 펩 과르디올라는 보루시아 미드필더 제이든 산초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