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고척 승장]'2연승' 손혁 키움 감독 "주효상 공격적인 승부 통했다"

2020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8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10회말 1사 1루 키움 대타 주효상이 끝내기 2루타를 쳤다. 손혁 감독이 축하해주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6.18/
2020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8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10회말 1사 1루 키움 대타 주효상이 끝내기 2루타를 쳤다. 손혁 감독이 축하해주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6.18/

[고척=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2경기 연속 끝내기 승리를 거둔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선수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키움은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즌 6차전에서 연장 10회 터진 주효상의 끝내기 안타로 3대2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손혁 감독은 "주효상이 2군에서 올라와 첫 타석이었는데, 위축되지 않고 공격적인 승부를 해줘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선발)이승호가 승리는 챙기지 못했지만, 앞선 NC 전에 이어 완벽한 피칭을 보여줬다. 특히 속구에 자신감을 갖고 던지는 모습이 인상적"이라는 찬사도 보냈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전날 이정후의 끝내기 안타에 이어 2경기 연속 끝내기의 환희를 맛봤다. 손혁 감독은 "모든 선수들이 연장전에서 승리에 대한 강한 투지를 보여줘서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키움은 이번 롯데와의 홈 3연전을 2승1패 위닝 시리즈로 장식했다.

고척=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왓 포드와 3-0 에 램파드:집에서 드라이 승리,득점 세 가지 목표-첼시는 아주 잘했다
왓포드와 함께 3-0 에 풀리 식:첼시는이 승리가 필요했다. 우리는 우리가 상위 4 에 들어갈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리빅은 11 세리에 a 경기에서 밀라노에 대한 9 골을 넣었습니다
미켈 아르테타:챔피언스 리그에 아스날을 얻는 것은 몇 주 전에 불가능 보였다
Бав 바이에른은 13 시간 동안 독일의 금 두 배를 수상했다
Neuer 는 바이엘과 독일 컵 결승전에 지원을 제공했다
사리 토리노와 약 4:1:쥬브는 몇 가지 목표 후 보안의 잘못된 감각을 가지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