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구조 위해 멈춰 선 차에 '쾅'…들이받은 운전자 사망

<앵커>

경북 상주와 영천을 잇는 고속도로에서 어제(4일)저녁 25톤짜리 탱크로리가 역시 25톤의 트레일러를 들이받는 사고로 1명이 숨졌습니다. 다른 사고 차량 운전자를 구조한다고 트레일러가 멈춰 서 있던 상황에서 일어난 사고였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차량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완전히 찌그러졌습니다.

어제저녁 6시 반쯤 상주영천 고속도로 동영천 요금소 부근에서 25톤짜리 탱크로리 차량이 멈춰서 있던 25톤 트레일러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탱크로리 운전자인 50대 중반 이 모 씨가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트레일러 운전자 권 모 씨는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뒤집힌 SUV 차량 운전자를 구조하기 위해 2차선에 차를 세워둔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탱크로리 운전자 이 씨가 멈춰 있던 트레일러를 뒤늦게 발견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어젯밤 11시쯤 논산천안 고속도로 정안 나들목 부근에서 A씨가 몰던 승합차가 앞서 가던 SUV 차량을 추돌한 뒤, 잇따라 옆 차선의 25톤 트레일러를 들이받았습니다.

소방당국은 이 사고로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했습니다.

---

어젯밤 10시 반쯤 대구광역시 동구 백안동의 한 공예작업장에서 불이 나 3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목재 가공 기계 등이 모두 타서 소방서 추산 2천 3백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