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격투기로 하나가 된 세계 종합격투기 대축제

제3회 세계 종합격투기 대축제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사진제공=로드FC

'종합격투기 대중화'를 위해 로드 FC(ROAD FC)와 WFSO(세계격투스포츠협회)가 '제 3회 세계 종합격투기 대축제'를 지난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했다. 전세계 1000여개의 로드 FC 가맹 체육관의 약 3000여명이 대축제 현장에 모였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많은 인원들이 모인만큼 피트니스 모델, 경찰관, 원어민 강사까지 참가자의 직업도 다양했다. 개그맨 허경환도 주짓수 경기에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대회와 더불어 로드 FC의 사랑♡나눔 프로젝트 여덟 번째 이야기 '사랑 나눔 헌혈 행사'도 함께 열려 나눔의 의미도 더했다.

제3회 세계 종합격투기 대축제에 출전한 선수들은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경기에 임했다. 사진제공=로드FC

현장을 빛내기 위해 WFSO 정문홍 회장과 로드 FC 김대환 대표와 박상민 부대표, GNFOOD 홍경호 회장,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대표, 바인그룹 김광섭 상무, 영화배우 김보성, 개그맨 윤형빈이 자리하며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승리한 참가자들에게는 축하를, 패한 참가자들에게는 격려와 위로의 말을 전하며 함께 사진 촬영에 임했다.

제3회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제1회 ROAD FC 주짓수 대회가 16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모든 참가자와 관계자들이 대회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권인하 기자

대회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에서 김보성은 "내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의리는 나눔의 의리다. 로드 FC와 WFSO가 개최하는 뜻 깊은 행사에 참가하게 돼 기쁘다. 존경하는 파이터들도 많이 왔는데, 꿈나무들이 선수들을 보고 잘 자랐으면 좋겠다"라는 축사를 남겼다.

공식 개회식 후 경기는 MMA, 킥복싱, 주짓수 세 가지 종목으로 분류해 진행됐다. 경기장에서 종목별로 구역을 나눠 심판들의 안내에 따라 경기가 펼쳐졌다. 참가자들이 일반인 수련자들이기에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모든 참가자들은 보호장비를 필수로 착용했다. 혹시 모를 사고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의료진들도 대회 시작부터 종료까지 현장에서 대기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로드 FC는 주짓수 대회 또한 함께 개최했다. WFSO 협회 가맹 체육관 관원들만을 대상으로 실시한 첫 대회에서 400여명 이상이 출전하는 성적을 거두었다. 참가자들은 주짓수 대회로 실전 경험을 쌓으며 주짓수와 친밀도를 높였으며 만족도도 높았다.

장충체육관 외부에서는 대한적십자사에서 헌혈 차량이 대기해 많은 인원들이 헌혈에 동참하며 사랑을 나누기도 했다.

헌혈 행사에서 사랑의 훈훈함이 느껴졌다면 경기에서는 참가자들의 뜨거운 열정이 느껴졌다. 일반인 수련자들이기 때문에 참가자들이 프로 선수들에 버금가는 실력은 보여주지 못했지만, 열정만큼은 프로 선수들 못지않았다.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만점을 줘도 부족할 정도였다. 경기 진행 중에는 열심히 실력을 겨루고, 경기 후에는 서로의 실력을 인정하며 훈훈한 모습도 보였다.

결과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는 장면도 나왔다. 승리한 참가자는 기쁨 만끽했고, 패한 참가자는 아쉬움의 눈물을 흘리며 부모님과 체육관 지도자들에게 위로 받기도 했다.

1200경기가 모두 진행된 끝에 각 종목별 우승팀이 나왔다. MMA에서 팀제이 원주가 1위를 차지했고, SSMA상승도장이 2위, 로드짐 원주가 3위를 차지하며 뒤를 따랐다. 킥복싱에서는 MMA 팜스가 1위, 광양팀챌린져스가 2위, 강한팀양스가 3위에 랭크됐다. 마지막으로 주짓수 1위는 락온 제주 본관이었다. 그 뒤를 이어 원주 TM주짓수가 2위, 팀크러쉬 본관이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각 종목 순위에 따라 종합 우승팀도 결정됐다. 그 주인공은 락온 제주 본관이었다.

우승 후 락온 제주 본관 배준익 관장은 "제주에서 많은 인원이 올라와서 노력을 많이 했는데, 생각지도 못하게 종합우승을 하게 돼서 기쁘다. 다른 대회도 많이 나가봤는데, 이번 대회는 심판 진행이 매끄럽고 공정했다. 다른 참가자들의 실력도 높아서 경기가 잘 진행됐던 것 같다. 내년에도 당연히 참가할 거고 종합우승을 노리기 위해 지금부터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WFSO 정문홍 회장은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가 3회를 맞이하게 됐다. 종합격투기의 대중화를 위해 로드 FC와 함께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참가자들의 모습에서 종합격투기 사랑이 느껴졌다. 앞으로도 종합격투기 대중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로드 FC 김대환 대표는 "종합격투기 대축제를 위해 WFSO와 많은 부분을 신경 쓰며 행사를 준비했다. 참가자들이 최선을 다해 실력을 보여줬고, 종합격투기가 정말 많이 대중화 됐다는 것을 느꼈다. 종합격투기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Atletico 는 행의 두 번째 경기에 대한 벌금을 중단합니다. 모라타는 두 번째 시도에서 11 야드 샷을 변환
산드로 로젤:메시는 바르셀로나의 대통령 선거에서 전당포되지 않습니다. 그는 너무 똑똑
드 로시나 스팔레티가 피오렌티나를 이끌 수 있어^. 피오렌티나는 헤드 코치를 변경할 수 있습니다
첼시는 새로운 계약에 대해 윌리안과의 회담을 재개했다
포그바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있고 싶어
도핑 임원은 바르셀로나베이스를 방문하여 그리즈만,연회 및 파티(MD)를 확인했습니다
Varane 는 체육 경기를 놓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