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앱으로 의료정보 쉽게 주고받는다…정부 '마이 헬스웨이'발표

국민이 개인별 의료정보를 모바일 앱을 통해 쉽게 조회·저장하고 의료기관에 제공해 치료에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이 구축된다.

정부는 24일 오후 2시 서울청사 별관 2층에서 대국민 브리핑을 통해 `마이 헬스웨이(가칭 건강정보 고속도로)`플랫폼 도입 방안과 `나의 건강기록`앱 출시를 발표했다.

정부는 올해 파일럿 시스템을 구축하고. 내년까지 단계적으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우선 첫 단계로 개인이 자신의 건강데이터를 조회·저장 가능한`나의 건강기록` 안드로이드용 앱이 이날 출시됐다. 정부는 나의 건강기록 앱 출시에 이어 의료분야 데이터 표준화와 인프라 구축을 통해 향후 다양한 의료기관·건강관리업체가 의료 데이터 앱을 출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이란 개인이 자신의 건강정보를 한 곳에 모아서 의료기관 등 원하는 대상에게 데이터를 제공하고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데이터 보유기관에서 환자 본인 또는 데이터 활용기관으로 건강정보가 흘러가는 일종의 건강정보 고속도로 역할을 수행한다.

그간 의료 데이터는 각 의료기관이 따로 보관해 환자들이 진료 기록 등을 받으려면 직접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하는 등 불편이 컸다.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이 구축되면 개인이 앱을 통해 다양한 기관이 보유한 개인 건강 관련 정보(의료, 생활습관, 체력, 식이 등)를 한 번에 조회·저장한 뒤 이같은 정보를 의료기관에 제공해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예를들어 다운로드한 투약이력을 외래 진료시 의사에게 보여주고 중복처방을 방지하거나, 응급상황 발생시 한번의 클릭만으로 본인의 진료기록을 구급대원과 병원 응급실에 전송하는 것이 가능하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앞으로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을 안전하게 구축하여 의료기관·건강관리업체 등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국민 체감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지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호나우두는 베로나와의 경기에서 프리킥으로 벽을 두 번 쳤다. 그는 66 탄 1 목에서 유벤투스
안드레아 피를로:젊은 유베 선수들은 세부 사항의 중요성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호나우두와 알렉스에게 이야기를 해달라고 부탁했지만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베로나 코치가:우리는 유벤투스 하나의 기회를 점수,그리고 그것은 쉽지 않을 때 그들은 키에사 및 Ronaldo
구 47 목표에 마지막 47 게임 시리즈에서
토마스 투헬:첼시에 원하는 첫 번째 비트 맨체스터 유나이티에서 자신의 분야에서는 프리미어 리그
인터에 콩테:당신이 10 년 동안 이기지 못할 때,당신은 그것에 익숙해지고,당신은 변명을 찾습니다. 나는 증가 압력이 되었 고통에서 엉덩이
호나우두 4 목표에 지난 4 일치 시리즈에서 그는 앞서 루카 쿠 2 목표 목록에서 득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