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해양경찰청, 여름 피서철 연안사고 예방

associate_pic
(사진= 해양경찰청 제공)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해양경찰청은 여름 피서철 해수욕장, 갯벌 등 바닷가를 찾는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연안해역에서의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3년 동안 6~8월 발생한 연안해역 안전사고는 875건으로 170명이 사망했고, 일년 중 이 기간에 전체 사망자의 47%가 발생했다.

최근 개장 전인 동해안의 해수욕장에서 너울성 파도에 휩쓸리거나, 서해안의 갯벌에서 조개를 캐던 일가족이 밀물에 고립되는 등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9일 전국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지역별 안전관리 실태와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등 구체적인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자리를 가졌다.

해양경찰청은 해수욕장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여 개장 전 해수욕장에 대한 육상 순찰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해상순찰대를 운영해 수영 경계선 외측에 대한 순찰과 즉시 구조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갯벌에 안전유도길, 야간 방향유도등, 조석정보 전광판 등 안전시설물을 확충하고, 사고가 집중되는 시간대와 장소에 예방순찰도 강화할 방침이다.

연안해역의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지역주민과 민간단체 등으로 ‘연안안전지킴이’를 확대 구성하여 합동 순찰하는 등 민·관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또 본청과 지방청에서 운영 중인 ‘연안사고예방협의회’를 경찰서 단위까지 확대하고, 지역특성을 반영한 안전관리 세부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범국민 구명조끼 착용 실천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는 한편, 테트라포드, 갯바위 등 사고 위험이 높은 장소에서는 구명조끼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제도적 개선도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올해 여름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여행이 제한되면서 국내 바닷가로 피서객이 몰릴 것이 예상된다”며 “국민들께서도 위험한 장소 출입을 자제하고 연안 해역에서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주시기 바란다” 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Football news:

해외 경력에 대한 Fomin:나는 그렇게 계획하지 않는다:20—FNL,22—RPL,24-유럽. 나는 단계로 단계를 이동합니다
멘데스는 산쵸에 대한 대안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파티 제안했다. 바르셀로나는 미드 필더를 판매하지 않으며 계약을 연장 할 것입니다
세비야 골키퍼 부뉴 11 미터 샷에 대해:그는 오캄포스와 페널티 킥을 코치. 히메네즈와 같은 방식으로 치고 있어요^. 세비야 골키퍼 부나는 울버햄프턴과 경기 후 코멘트를했다
포르토 커시 상 감독은 인터의 머리에서 콘테 감독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한스-디터 영화:나는 티아고가 프리미어 리그에서 재생해야한다고 생각. 그는 새로운 도전을 원한다
쿠티뉴는 바르셀로나에 대해 재생할 수 있습니다. 이 계약은 경기 참여에 대한 금지를 지정하지 않습니다
세발로스로 돌아가려고 하는 실제생명. 이 결정은 지단에게 달려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