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할머니에게 수면제 탄 음료 먹이고 강도행각…여성 2인조 실형

70대 할머니에게 수면제 성분인 졸피뎀을 탄 음료를 마시게 한 뒤 강도 행각을 벌인 여성 2명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 11부(조형우 부장판사)는 강도상해·특수절도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A(39세, 여) 씨에게 징역 9년, B(47세, 여) 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21일 충북 증평군의 한 재래시장에서 상인 C(77세, 여) 씨에게 졸피뎀을 탄 음료를 마시게 해 정신을 잃도록 했다.

이후 C 씨가 지니고 있던 금반지와 현금 7만3000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졸피뎀을 마신 C 씨는 위염 등의 상해를 입었다.

A 씨와 B 씨는 지난해 10~11월에도 청주 육거리 종합시장 등지에서 6차례에 걸쳐 같은 수법의 범행을 저지를 대상을 물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장을 보고 있던 한 행인에게 "짐이 무거우니 집까지 모셔 드리겠다"며 접근해 집에 태워다 주면서 집 안에 있던 현금 12만 원을 훔치기도 했다.

특히 A 씨는 2012년 3월에도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징역 7년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2018년 만기 출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해자들이 고령이고 의식을 회복한 후에도 병원 치료를 받는 등 건강 상태에 상당한 위험을 초래한 점을 고려하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A 씨는 과거에도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징역 7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출소 후 재차 범행을 계획하고 실행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A 씨와 B 씨는 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홍연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루마니아,특별한 챔피언에서:모든 경기,휘슬 전에 3 시간 선택 된 형식으로 결정했다
대니 로즈:나는 지난 주 경찰에 의해 중지되었습니다:이 도난당한 차인가? 어디서 났어?. 그리고 이것은 정기적으로 발생합니다
바르셀로나는 3000 만 브라가에서에서 구입 한 6000 만 트린 카 u 에 대한 판매를 거부했다. 클럽은 그를 계산합니다
첼시는 우승을 위해 에버튼과 경쟁 할 것이다. 레알 마드리드가 팔릴 준비됐어^.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세르지오 레질론은 프리미어 리그에서 자신의 경력을 계속할 수 있습니다
에스파뉼이 라 리가 비행을 취소하라고 요청했어요 카탈루냐어는 5 라운드부터 강등 지역에 있었습니다^. 에스파뉼은 코로나 바이러스 일시 정지 후 라 리가 및 선수권 대회의 끝에서 자신의 강등에 대한 성명을 발표했다
인터는 아직 콘테 감독의 미래를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모든 것이 유로파 리그 이후 결정 될 것입니다
하지는 Viitorul 의 코치로 사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