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하늘길 막힌 베이징 교민들 내일 전세기로 귀국

코로나19 확산 이후 한국행 항공 노선이 대부분 끊긴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유학생과 교민들이 내일(3일) 전세기편으로 귀국길에 오를 수 있게 됐습니다.

이들은 삼성 계열사 직원들을 위해 배정된 전세기 편을 이용할 예정입니다.

베이징에서 교민들이 전세기를 타고 귀국하는 것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처음입니다.

주중 한국대사관과 베이징 한국인회 등에 따르면 내일 오전 10시 45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인천공항까지 에어차이나 전세기 CA 561편이 운항합니다.

내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삼성전자와 삼성전기 등의 직원 약 200명을 태워 삼성 사업장이 있는 톈진으로 데려오기 위해 배정된 것으로, 귀국을 희망했으나 직항 항공편이 없어 애태우던 유학생과 교민 등은 이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길에 오르게 됩니다.

중국삼성 관계자는 이와 관련, 엔지니어와 협력업체 직원 등이 입국한다며 "한국과 중국 간의 기업인 신속통로 제도를 이용해 입국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사관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항공편 축소에 따라 귀국에 어려움을 겪는 교민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자 삼성, 중국 정부 등과 협의해 임시항공편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사관은 여행사를 통해 귀국 희망자들의 항공편 예약을 접수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수도 베이징의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베이징에서 국제선이 사실상 운항할 수 없도록 막았으며 전세기 운항도 엄격히 제한해왔습니다.

에어차이나만 직항이 아닌 칭다오를 경유하는 형태로 인천-베이징 노선을 주1회 운항하고 있습니다.

현재 한중 노선을 운영 중인 항공사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한국 항공사 3곳이 있으며 중국은 에어차이나, 중국남방항공, 중국동방항공 등 7개사입니다.

Football news:

남자 도시는 멀리 새로운 양식을 보여 주었다
아이슬란드 국가 대표팀은 2020/21 시즌 동안 홈 유니폼을 선보였습니다
1999 년 아스날은 컵에 셰필드를 이길 수 있지만,벵거는 경기를 재생 제공-카누는 공정한 경기를 위반하기 때문이다
밀라노와 나폴리는 Godfrey 에 관심이 있습니다. 노리치는 수비수 3000 만 유로를 원한다
벵거는 챔피언스 리그 즐겨 찾기를 지명했습니다:Manchester City 와 PSG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쵸에 대한 공식 제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보루시아에는 1 억 2 천만유로가 필요합니다
콘테 감독은 오늘 마로타를 만날 예정이다. 코치는 인터의 관리에 매우 중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