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D-1…패스트트랙 해법·황교안 의중 등 변수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9일 치러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패스트트랙 정국에 대한 해법 제시, 황교안 당 대표의 의중 등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단 한국당 새 원내대표는 선출되는 즉시 9~10일 국회 본회의에서 패스트트랙 법안과 내년도 예산안 등을 처리하겠다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계획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이번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친황(친황교안) 대 비황(비황교안) 구도로 치러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다만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이 불허된 배경에 황교안 대표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관측이 유력한 가운데 이로 인해 ‘친황 체제’에 반감을 갖게 된 일부 의원의 '표심'이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 실제로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도 만만치 않다. 이럴 경우, 오히려 ‘비황’ 후보에게 표가 몰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국당은 앞서 7일 오후 5시 원내대표 후보 등록을 마감했다. 재선의 김선동, 3선의 강석호, 4선의 유기준, 5선의 심재철 의원이 등록했다.

이들 의원 중 강 의원과 심 의원은 비박(비박근혜)계로, 유 의원과 김 의원은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된다.

정치권 일각에선 강석호 의원이나 김선동 의원이 각각 비박계와 친박계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당선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앞서 출사표를 던졌던 윤상현 의원은 이날 출마 의사를 접었다. 3선의 윤 의원은 친박계로 분류된다.

한편 김선동 의원은 김종석(초선) 의원을, 강석호 의원은 이장우(재선) 의원을, 유기준 의원은 박성중(초선) 의원을, 심재철 의원은 김재원(3선) 의원을 각각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으로 등록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