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한국당 제외 여야 '4+1' 협의체, 선거제 합의 불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은 오늘(8일) 여야 '4+1' 협의체를 통한 선거법 개정안 실무 협상을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각 당 실무 대표는 오늘(8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패스트 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합의를 시도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민주당 실무 협상 대표인 윤호중 의원은 협상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금요일과 큰 변동이 없다"며 "각 당에서 의견을 모아 오기로 했는데 당내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듯하다"고 말했습니다.

윤 의원은 이어 "내일 선거법 실무협상을 다시 열기로 했다"면서 "내일 가야 각 당의 의견이 분명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유력한 합의안으로 거론되는 선거제 개혁안은 지역구 250석·비례대표 50석, 연동률 50%' 적용 안입니다.

여야 각 당은 비례대표 50석 가운데 절반인 25석만 50% 연동률을 적용해 배분하고 나머지 25석은 현행 선거법처럼 병립형으로 배분하는 안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4+1' 협의체에 참여하는 각 당은 오늘 오후 원내대표급 회동을 통해 패스트트랙 법안과 예산안 등의 처리 방침에 대한 논의를 계속해 내일 오후 예정된 본회의까지 최종적인 처리 방침을 결론짓겠다는 계획입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