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흥국생명, 인삼공사 꺾고 2연승…이재영 '최연소 3천 득점'

여자배구 '드림팀' 흥국생명이 최연소 통산 3천 득점을 기록한 이재영의 활약을 앞세워 KGC인삼공사를 꺾고 개막 후 2연승을 달렸습니다.

흥국생명은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 1로 승리했습니다.

흥국생명은 승점 6점을 기록하며 단숨에 단독 1위 자리로 도약했습니다.

1세트는 치열했습니다.

흥국생명은 24대 25, 세트 포인트 위기에서 이재영의 오픈 공격으로 듀스를 만들었습니다.

이후 김연경의 오픈 공격과 상대 팀 고의정의 공격 범실로 1세트를 가져갔습니다.

2세트도 흥국생명의 흐름이었습니다.

김연경, 이재영, 루시아 '삼각편대'가 골고루 득점하며 인삼공사를 눌렀습니다.

문제는 3세트였습니다.

흥국생명은 3세트에만 범실 9개를 기록하는 등 좀처럼 집중력 있는 플레이를 펼치지 못하며 자멸했습니다.

흥국생명의 삼각편대는 무서웠습니다.

이재영, 김연경이 4세트 초반 점수를 쌓았고, 체력을 비축한 루시아가 4세트 후반 효과적인 공격을 펼치면서 경기를 끝냈습니다.

이재영은 서브에이스 2개를 포함해 25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고, 역대 8번째이자 역대 최연소 3천득점을 달성했습니다.

김연경은 21점, 루시아는 18점을 올렸습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연합뉴스)

Football news:

전 대통령의 라 포르타 바르셀로나에서 새로운 선거
안토니오 카브리니:그가 유벤투스를 위해 연주 경우 마라도나는 여전히 살아있을 것입니다. 의 사랑 나폴리에 강했지만 건강에 해로운
래쉬포드의 자선 단체에 퍼거슨:젊은 사람을위한 소설. 그가 조언을 줄
는 프레스턴 플레이어가 두 번 만는 상대의 성격에 대한 3 경기를 위한 공격적인 행동
Atalanta 감독:모든 것은 괜찮 Miranchuk,의 증상이 없 코로나
Kovid mocks 라트비아 선수권 대회:팀을 가지고 8 사람들이(그러나 아직 완료되지 않았습니다치)
Gerard 자랑:우리의 모든 희망 메시는 것입니다 숙소에서 바르셀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