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호사 극장골' 전북, 성남과 1대1 무승부 '2위 추락'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전북이 성남에 발목을 잡히며 2위로 내려앉았다.

전북은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2019년 하나원큐 K리그1 27라운드에서 1대1로 비겼다. 전북은 이날 승리한 울산(승점 58)에 밀려 2위(승점 57)로 내려 앉았다. 성남은 좋은 경기력을 보였지만, 막판 호사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아쉽게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전북은 초반부터 성남을 강하게 몰아붙였다. 성남은 수비를 두텁게 하며 역습으로 맞섰다. 전북은 로페즈, 손준호가 연이어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빗나갔다. 전반 23분 한승규의 돌파에 이은 문선민의 슈팅은 주현우에 막혔다. 전반 37분 김승대의 패스를 로페즈가 멋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김동준의 선방에 막혔다. 성남은 39분 주현우를 빼고 이창용을 넣었다. 성남은 43분 공민현이 오버헤드킥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후반에도 전북의 공세를 계속됐다. 후반 9분 성남이 먼저 기회를 잡았다. 최보경이 김현성과 헤딩 경합 과정에서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임채민이 마무리에 성공했다. 전북은 신형민 김승대를 빼고 호사와 이승기를 투입했다. 성남의 날카로운 공격이 계속됐다. 18분 최병찬의 슈팅과 21분 박태준의 슈팅은 아쉽게 빗나갔다. 전북은 26분 호사가 좋은 찬스를 맞았지만 김동준에 막혔다.

전북이 승부수를 띄웠다. 25분 홍정호를 빼고 이동국을 투입했다. 38분 이승기의 결정적 슈팅은 골대까지 맞았다. 하지만 전북은 끝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44분 호사가 멋진 트래핑에 이은 슈팅으로 성남의 철옹성 같던 골문을 뚫어냈다. 경기는 결국 1대1로 마무리됐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