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Hot-Line] "디앤씨미디어, 3분기 기대작 출시로 실적 견인 예상"

NH투자증권은 16일 디앤씨미디어에 대해 3분기 기대작인 `방주지령` 출시로 실적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2만원을 유지했다.

백준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디앤씨미디어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이 108억원으로 34.4% 늘었고, 영업이익은 16억원으로 7.8% 감소했다"며 "매출액은 예상치에 부합했으나 영업이익은 밑돌았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이 예상치 대비 부진했던 이유는 종이책 매출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종이책 매출은 지난해 2분기 22억원 대비 26% 감소한 16억원을 기록했다. 종이책은 일본에서 라이센스 비용을 지급하고 국내에서 출판하는 형태로 매출이 부진하게 되면 이익률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백 연구원은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유지하는 이유는 웹소설, 웹툰 사업의 고성장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2분기 부진했던 종이책 부문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2분기 27%에서 올해 2분기 15%로 감소해 향후 이익률이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3분기에는 지난 14일 정식 출시한 수집형 RPG 게임 `방주지령`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백 연구원은 "3분기는 방주지령 출시에 따른 매출 증가와 지속적인 신작 출시로 20% 안팎의 영업이익률을 회복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