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 있나"…日 공사 초치, 설명 요청

<앵커>

우리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를 대일 압박 카드로 뽑아 들었습니다. 외교부는 주한 일본 공사를 불러서 우리 정부의 우려와 함께 오염수 처리계획 설명을 요청하는 구술서를 전달했습니다.

임상범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부는 오늘(19일) 오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주한 일본대사관 니시나가 토모후미 경제공사를 초치했습니다.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니시나가 공사에게 우리 정부의 우려와 함께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과 일본 정부의 설명을 요청하는 구술서를 전달했습니다.

권 국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가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주변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한일 양국이 함께 모색해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나아가 향후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도 원전 처리 계획 등을 포함한 제반대책을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아베 내각과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 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백만 톤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는 주장을 최근 언론에 제기한 바 있습니다.

외교부는 지난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처음 밝힌 뒤 후속 조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번 주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강경화 장관이 이 문제를 언급할 것으로 보입니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