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황희찬 교체 출전' 잘츠부르크, 바텐스에 5-1 대승

황희찬(23)을 후반 교체 투입한 레드불 잘츠부르크가 WSG 바텐스를 대파하고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정규리그 무패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잘츠부르크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7라운드 홈 경기에서 바텐스를 5대 1로 완파했습니다.

올 시즌 13승 4무(승점 43)로 무패행진을 계속한 잘츠부르크는 LASK 린츠(13승 2무 2패·승점 41)의 맹렬한 추격 속에서 리그 선두를 지켰습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황희찬은 잘츠부르크가 4대 0으로 앞서 승부가 기운 후반 20분 엘링 홀란드와 교체돼 25분 정도 그라운드를 누볐습니다.

11일 치를 리버풀(잉글랜드)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을 대비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3분 만에 터진 팻슨 다카의 선제골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고, 전반 9분 홀란드, 전반 33분 오쿠가와 마사야의 연속골로 전반을 3대 0으로 리드한 채 마쳤습니다.

후반 11분에는 미나미노 다쿠미가 추가 골을 터트렸습니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이 돌파 과정에서 상대 반칙으로 얻어낸 프리킥을 후반 37분 안드레아스 울머가 성공시켜 쐐기를 박았습니다.

후반 40분 비텐스의 슈테판 하거가 한 골을 만회했으나 승패에 영향을 주지는 못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