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황의조 "공격수는 늘 경쟁해야, 레바논전 득점 하고파"

 헤딩 훈련하는 황의조
헤딩 훈련하는 황의조
축구대표팀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보르도)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레바논전 득점포 가동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황의조는 12일 오후 10시(한국시간·현지시간 오후 5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셰이크 자예드 크리켓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준비를 많이 했으니 개인적으로 득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은 14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레바논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4차전을 치른다. 레바논 원정은 2차예선의 가장 껄끄러운 일전으로 분류된다.

레바논과의 역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9승2무1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레바논 원정으로 범위를 좁히면 2승2무1패로 승률이 크게 떨어진다.

레바논은 일단 수비벽을 두텁게 쌓은 뒤 역습을 노리는 전략을 들고 나올 것으로 보인다. 밀집 수비를 무너뜨리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선제골이다. 황의조 등 최전방 공격수들의 어깨가 무거운 이유다. 황의조는 "레바논 공격수들이 상당히 빠르다. 기술적인 선수들이 많다"면서 "점유율을 높이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플레이를 한다면 쉽지는 않겠지만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2승1무(승점 7)를 기록 중인 한국은 레바논 원정에서 승점 3을 챙길 경우 조 1위를 굳건히 할 수 있다. 반면 패할 경우 레바논(2승1패·승점 6)에 밀려 3위까지 떨어질 수도 있다.

황의조는 답답했던 북한전을 잊고 레바논전에서는 화끈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북한전에서는 상대가 거칠게 나왔지만 우리는 준비한대로 하려고 했다. 비긴 것은 아쉽지만 이미 지나간 일"이라면서 "레바논전에서는 꼭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황의조는 2019년 A매치에서 5골로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은 골을 넣었다. 그 뒤를 지난달 김신욱(상하이 선화)이 바짝 추격 중이다. 올해 내내 잠잠했던 김신욱은 지난달 10일 스리랑카전에서 4골을 몰아치며 황의조에 한 골차로 다가섰다.

황의조는 "신욱이형은 신욱이형만의 장점이 있다. 많이 배우고 있다"면서도 "공격수는 언제든지 경쟁하는 자리다.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의 신뢰를 듬뿍 받고 있는 것을 두고는 "감사하다. 많이 이야기 해주셨으니 보답해야 한다. 꼭 득점이 아니더라도 스트라이커로서 플레이를 통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