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화성 용의자 DNA, 땀 · 침에 포함된 세포에서 검출"

<앵커>

지금이라도 사건을 풀 결정적인 단서가 된 용의자 이 씨의 DNA는 증거품에 묻어 있었던 이 씨의 땀이나 침에서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땀과 침에는 피부조직에서 떨어져 나온 세포가 섞여 있는데 그 속에서 이 씨의 DNA를 찾아낸 것입니다.

이 내용은 배정훈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14살 김 모 양이 희생된 9차 사건, 54살 안 모 씨가 살해된 7차 사건.

경찰은 이 두 사건 증거물 12점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분석을 의뢰했습니다.

결정적 증거는 피해자들의 속옷 2점에서 나왔습니다.

속옷에 용의자 이 모 씨의 땀이나 침 같은 게 묻어 있었던 것입니다.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침에는 잇몸이나 입천장에서 떨어져나온 구강 상피 세포가, 몸에서 흐르는 땀에는 피부 표피로부터 떨어진 상피세포가 일부 포함돼 있습니다.

적은 양이었지만 국과수는 배양을 통해 이 씨의 DNA를 검출해냈습니다.

[강필원/국립과학수사연구원 법유전자과장 : 증거물들에 묻어 있는 (땀이나 침 같은) 인체 유래물에는 세포들이 존재를 하죠. 그 세포들 속에 있는 미량의 DNA를 분석을 해서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소위 말하면 개인 식별을 하는 작업입니다.]

DNA는 시간보다는 증거물 보존상태에 더 큰 영향을 받습니다.

실제로 9차 사건보다 4년 빠른 지난 1986년 발생한 5차 사건 증거품에서 용의자의 흔적이 오히려 더 많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증거물 수량과 보존상태를 감안하면 DNA가 나오지 않은 10차 사건을 뺀 나머지 5개 사건에서도 추가 DNA 검출 가능성이 작지 않습니다.

국과수는 현재 진행 중인 4차 사건의 경우 증거품이 많아 최종 분석 결과가 나오기까지 수 주일이 더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김남성, 영상편집 : 김종미, CG : 류상수)

▶ 화성 용의자, DNA 증거에도 계속 부인…강제수사 불가


▶ [단독] 화성 용의자 출퇴근길 주변서 '1·2차 살인사건'
▶ 수사 대상 2만 명에서 빠진 '화성 토박이'…왜 그랬나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