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웰컴투 강원’… 해외기업 단체관광객 1만5000명 온다

추석 연휴의 마지막 날인 지난해 9월 26일 중앙아시아에서 온 커플 관광객이 설악산 대청봉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강원도가 해외 기업체 인센티브 단체관광객 방문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강원도는 26일부터 12월 말까지 인도네시아, 중국, 말레이시아 등 6개국 15개사 인센티브 단체관광객 1만5000명이 강원도를 찾는다고 25일 밝혔다.

‘인센티브 관광’은 보험 등 판매실적이 우수한 직원 포상을 위해 기업체가 제공하는 포상관광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인센티브 관광객 1인당 평균 지출액은 미화 2182달러로, 평균 1481달러를 지출하는 일반 여행객에 비해 방문지역에 미치는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다.

인센티브 단체관광 첫 기업은 ‘인도네시아 SIP 그룹’이다.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다단계 판매회사로 지난해부터 대규모 인센티브 그룹을 해외로 보내고 있다. 이 회사 임직원 1300여명은 26일부터 30일까지 3차례에 걸쳐 강원도를 방문한다. 이들은 도내 대표 유명산인 설악산과 춘천의 대표 한류 관광지인 남이섬, 소양강 스카이워크 등 유명 관광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특히 첫 번째 팀이 방문하는 26일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직접 이들을 환영하는 행사를 열 예정이다. 중국 제약회사 1500명도 강원도를 방문하는데 이어 태국과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등 보험회사 직원과 각종 우수판매사원 등 총 1만5000명이 강원도를 찾을 예정이다.

도는 인센티브 관광단체 유치를 위해 해외 로드쇼, 세일즈 등 해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올 하반기 강원도를 찾는 인센티브 관광단체는 지난 4월 도 전담여행사와 함께 실시한 현지 세일즈를 통해 유치한 단체다. 또한 캄보디아 인센티브 단체는 지난 5월 신규 관광시장 개척을 위해 실시한 ‘캄보디아 강원 관광 트래블마트’를 통해 유치했다. 캄보디아 단체는 대규모 단체 외에도 100여명 규모의 중소형 단체 유치로 이어지고 있다.

도는 대규모 인센티브 관광단체 유치를 계기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3·4분기 외국인 단체 유치를 위해 오는 9월 인도네시아·태국·타이완 3개국 해외세일즈를 실시할 계획이다. 오는 10월 첫 취항하는 플라이강원을 중심으로 한 타깃시장 세일즈와 전담 여행사와 연계한 팸투어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김창규 도 관광마케팅과장은 “동계올림픽 이후 향상된 숙박·교통 인프라, 올림픽 유산 프로그램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해외 단체 관광객 유치에 힘을 쏟겠다”며 “강원도를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감동을 줄 수 있도록 환대서비스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