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양금덕 할머니, 日 미쓰비시와 면담···피해자 첫 대면

<앵커>

매주 수요일 서울 일본 대사관 앞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수요집회가 열리지요. 일본에서는 금요일마다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사죄를 촉구하는 '금요행동'이라는 집회가 열리는데 2007년부터 시작된 이 금요행동이 오늘(17일)로 500회째를 맞았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도쿄 한복판 마루노우치의 고층 빌딩가.

강제동원 피고 기업인 미쓰비시 중공업 본사 앞에서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는 '금요 행동' 집회가 오늘도 열렸습니다.

2007년부터 시작해 오늘로 500회째.

찬바람 속에서 집회에 나선 일본 측 참가자 40여 명과 한국에서 온 지원 모임 회원 20여 명은 여느 때처럼 번갈아 발언과 구호를 이어갔습니다.

[다카하시 마코토/집회 주최자 : 원고들의 고생을 생각하면 (저희들은) 고생이라고 느끼지 않습니다. 오히려 저희가 힘을 얻었다고 생각합니다.]

집회에 참석한 강제동원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는 다카하시 대표와 함께 미쓰비시 측 담당자를 비공개 면담하고 대법원 판결 이행과 사과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미쓰비시 중공업 측이 피해자 본인과 얼굴을 마주한 건 오늘이 처음입니다.

[양금덕 할머니(91세)/강제동원 피해자 : 사죄하는 것을 내가 귀로 듣고 죽어야 원한을 풀겠습니다.]

[사죄하라! 사죄하라!]

오늘로 500차례, 이 자리에서 같은 목소리가 울려 퍼졌습니다.

그러나 피고 기업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문제 해결에 여전히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정용화)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