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여왕벌 나타나"…"퇴임 후 봉사" 尹 발언, 정치권 들썩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 후 국민 봉사' 발언을 두고 오늘(24일)도 정치권은 계속 술렁였습니다.

퇴임 후 정계 진출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이 제기되면서 여야가 선명하게 엇갈렸는데요, 여당은 거친 비판을 계속한 반면, 야권은 은근한 기대감을 내비쳤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것이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며 윤 총장을 직격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본래 공직자의 자리란 국민께 봉사하는 자리"라며 "(퇴임 후) 천천히 생각해 볼 일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습니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보수 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 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게 분명하다"며 "검찰을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 검찰 개혁을 완수하고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을 겨냥,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며 "'칼'은 잘 들어야 한다.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되어야 한다"는 짧은 글을 적었습니다.

국민의힘은 윤 총장을 적극 두둔했습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여권의 반응을 겨냥해 "공직자가 퇴임 후에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다는 상식적인 발언에 대해, 화들짝 놀라 지레짐작 비판하고 나선 모습이야말로 소모적이고 부끄럽다"고 비판했습니다.

야권 잠룡군인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여의도 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라면서 "잘 모실 테니 정치판으로 오라"고 손짓했습니다.

이어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총장은 전무했다.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잠정적인 경쟁자로서 묘한 여운을 남겼습니다.

법사위원들의 SNS도 종일 '윤석열 대망론'으로 시끌시끌했습니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여왕벌이 나타났다"며 "야권 정치 지형의 대변화는 시작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Football news:

안녕,아빠 부바 디옵 덕분에 당신은 살았고 가장 기억에 남는 대회 내 어린 시절의
누노 오 2:1 아스날과 함께:우리는 놀랍고 매우 자랑 스러웠습니다. Jimenez 복구
아스날은 10 개 오프닝 경기에서 13 점을 득점-39 년 최악의 결과
웨스트 브롬은 미국 투자자에 의해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클럽의 중국 소유자는 1 억 5 천만 파운드를 원한다
조랑말에 대한 무리뉴의 말에 램파드:당신은 케인,아들,베일,그리고 alli 있습니다. 우리는 모든 싸움이 승리하는 프리미어 리그
무링에서 우승 프리미어 리그:Tottenham 하지 않은 경쟁에서이기 때문에,우리는 우리 하지 않은 말,하지만 조랑말
로랑블랑:내가 돌아하는 축구,하지만 아이들에 있습니다. 지금은 코치는 요청을 받고 증가 비용의 선수,나는 그것을 좋아하지 않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