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영국, 성인의 40%가 백신 맞았다…"16세 미만, 의료진이 권하면"

영국에서 성인 10명 중 4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1차 이상 맞았다.

맷 행콕 보건장관은 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백신이 국민보건서비스(NHS)를 지키고 생명을 살린다"며 전체 성인 인구의 5분의 2가 접종했다고 밝혔다.

반면 코로나19 확진자는 잉글랜드에서 220명 중에 1명으로, 지난주 145명 중에 1명보다 많이 줄었고, 입원도 900명으로 작년 10월 이후 가장 적었다고 말했다.

그는 "맞는 방향으로 가고 있지만 갈 길이 멀다"며 "가장 위험한 것은 확진자의 약 3분의 1이 무증상이면서 여전히 감염력이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그는 백신 접종과 함께 정기적인 신속 검사를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일반인은 물론 의료진에게도 백신을 강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6세 미만 백신 접종에 관해서는 "의료진이 권장하는 한 허용된다"고 말했다.

이에 수전 홉킨스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 전략대응 책임자는 "아직 추가 자료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신원이 파악되지 않던 인물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이후 40명으로 구성된 팀이 달라붙어 추적하던 끝에 드디어 확진자가 연락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확진자가 검사내역을 온라인으로 등록하려고 했지만 잘 안됐다"며 전염이 없었을 것으로 보이지만 조심하는 차원에서 거주지 주변을 검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확진자를 찾는 데 일주일이나 걸린 것에 관해 지적이 나왔지만 행콕 장관은 영국의 검사-추적 체계를 옹호했다.

행콕 장관은 또 코로나19에서 고생한 의료 인력들의 급여 인상률이 1%에 불과한 데 반발이 나오고 간호사들이 파업을 준비하는 것을 두고는 "간호사들을 매우 존경한다"면서도 재정 사정이 "빡빡하다"고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연합뉴스)

Football news:

알레 말 요리할 때 그는 은퇴:거나 그는 진행을 방해하의 팀과 클럽
라이 중단되었다고 1 일치에 대한 모욕을 주심
아드리안:12 월에 코치는 다른 골키퍼가 내가 아닌 경기를 할 것이라고 결정했습니다. 리버풀은 행복한 나와 함께,그러나 우리가 뭔가를 논의하기 위해 필요
Rafinha Diaz:Bielsa 는 까다로운 코치이지만 괜찮습니다. 그는 하려고 그림을 만드는 방법 모든 선수는 더 나은
나는 어렸을 때부터 웨스트 햄에서 뛰었으므로 나를 깨우지 마라. 이번 시즌은 아름다운 꿈일뿐입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페레즈가 2025 년까지 클럽의 회장으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그 후보자 선거에서는
카를로스 사인즈:레알 마드리드는 호나우두의 살인자 본능이 부족합니다. 유벤투스는 그와 함께 운이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