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현장인터뷰] 로버츠 감독도 엄지 척 "탁월했던 류현진, 높은 점수 주고파"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경기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LA(미국)=한만성 통신원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경기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LA(미국)=한만성 통신원

[LA=스포츠조선 한만성 통신원]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이 류현진의 7이닝 소화를 칭찬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4안타 4사구 4개(3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78에서 1.76으로 소폭 하락했다. 다저스가 마이애미에 2대1로 승리해, 류현진은 시즌 11승째를 따냈다.

류현진은 불안한 제구에도 7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4회 실점 이후 원래의 모습을 되찾으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로버츠 감독은 경기 후 "평소와 다르게 류현진의 제구 난조가 있었던 건 사실이다. 우리는 수비 실책까지 범하며 그를 돕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류현진은 아웃이 필요할 때는 아웃을 잡는다. 스트라이크가 필요할 때는 무조건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는 투수다. 그는 오늘도 승부처인 7회가 되자 페이스가 더 빨라졌다. 6~7회가 되면서 그의 투구는 더 좋아졌다. 오늘 경기는 그가 왜 정상급 투수인지를 보여준 사례다"고 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에이스 본능을 칭찬했다. 그는 "류현진은 승리가 가까워지면 상대를 끝장 내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다. 오늘 그에게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직구, 체인지업의 제구가 좋지 않았는 데도 경기가 진행될수록 리듬을 되찾았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이 경기 초반 힘을 아낀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런 건 아니다. 지금까지 봐온 류현진은 경기가 진행될수록 집중력이 향상되는 경우가 있다. 경기 후반에 대비해 힘을 아끼는 건 절대 아니다"라고 답했다. 아울러 팀의 연이은 수비 실책을 두고 "지금 수비적으로 약간의 슬럼프를 겪고 있다. 그러나 조만간 슬럼프에서 벗어날 것이다. 우리는 수비력이 좋은 팀"이라고 했다.

다저스는 류현진에 이어 마에다 겐타(1이닝), 켄리 잰슨(1이닝)이 등판해 무실점을 기록했다. 로버츠 감독은 "마에다를 선발 투수로 본다. 그 역시 마찬가지다. 다만 오늘은 다음주 그의 선발 등판에 대비해 중간 계투로 활용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마에다의 구속이 94마일까지 나왔고, 슬라이더 제구가 빼어났다. 잰슨도 오늘 훌륭한 투구를 선보였다"며 만족감을 표했다.LA=한만성 통신원

Football news:

Ocampos 았다 모든 것에 대한 승리는 알카사르 및 세비야 대성당:첫번째이었고,그 후 그는 골키퍼의 저지와에서 101 분 끌고 킥의 골키퍼 Eibar
피자로는 선수로 경력을 끝냈어요 베르더의 선수들이 경기 후에 그를 팔로 찔렀어^. 클라우디오 피자로가 하이덴하임과의 경기를 위해 남겼습니다^. 이 게임은 41 세 페루의 마지막이었다. 그는 자신의 축구 경력을 마쳤다
아이토 카란카:레알 마드리드가 이기면,그들은 항상 심판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겐두사 2 주 아르테타의 결정에 따라 아스날과 훈련. 런던은 그것을 판매할 수 있습니다
알렉산더 엘라긴:당신은 여자와 남자,여자를 가진 여자를 살고 싶은 경우-라이브! 그러나 아이들을 포함하지 마십시오
피자가 끝냈어 그는 베르더에 4 번 와서 여기에 전설이되었습니다
아들과의 싸움에 대한 Lloris:그것은 축구의 일부입니다. 때때로 이런 일이 발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