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영상] '형형색색' 가을 들꽃들로 물든 지리산 노고단

<앵커>

코로나19로 인한 답답함을 잠시 잊을 수 있는 가을 풍경 소식 하나 전해드립니다. 지리산 3대 봉우리 중 하나인 노고단이 가을 들꽃으로 울긋불긋 물들고 있다고 합니다.

이용식 기자가 현장 다녀왔습니다.

<기자>

벼가 익어가는 황금 들녘과 섬진강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해발 1천507m 지리산 노고단 정상, 형형색색의 가을 야생화가 꽃망울을 터뜨렸습니다.

눈길을 끄는 순백의 '물매화'는 가을 전령사입니다.

봄꽃 매화를 닮았는데, 8월 중순부터 피기 시작합니다.

자줏빛이 선명한 이 꽃은 '수리취'입니다.

어린잎은 단오날 떡을 만들어 먹는 데 쓰였습니다.

보라색 꽃송이가 탐스러운 '용담'은 뿌리를 한약재로 씁니다.

산길 따라 알록달록 핀 가을 꽃을 보는 재미에 탐방객의 발걸음이 가벼워 보입니다.

[한선미/서울 구로구 : 너무 예쁘다고 할까요, 그래서 해마다 오지 않고는 못 배기는….]

눈앞에 펼쳐진 가을 풍광에 코로나로 쌓인 답답함과 스트레스를 날려버립니다.

[김원경/서울 강동구 : 집에 있으니까 답답했는데, 아 좋죠. 기분이 다 뻥 뚫린 것처럼 좋은데요.]

노고단에서 볼 수 있는 가을 야생화는 20여 종입니다.

[왕효숙/지리산국립공원 자연환경해설사 : 바람에 적응하기 위해 키를 낮추고, 밑에 있는 야생화들보다 향기가 진하고 색깔도 더 화려합니다.]

이곳 지리산 노고단은 생태계 보호를 위해 올해 1월 1일부터 1년 내내 탐방 예약제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하루 최대 이용객은 1천920명으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노고단의 가을 꽃은 다음 달 중순까지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Football news:

한스-디터 영화:나는 알라바 바이에른과 계약을 체결 바랍니다. 우리 클럽의 세계 최고
디에고 마라도나:메시는 바르셀로나에게 모든 것을 준 정상에 가져왔다. 그는 처리하지 않은 방법으로 그는 자격
페데리코 치에사:나는 유브에 내 마크를 떠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우리는 좋은 결과를 얻을 것입니다
코치의 벤피카다:나는 원하지 않는 우리들을 보면 다음과 같이 현재 바르셀로나,그것은 아무것도
바르카로 돌아 오는 과르디올라:나는 맨 시티에서 행복 해요. 나는 여기에 머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Fabinho 재생되지 않습니다 웨스트 햄과 부상으로 인해
로널드 코먼:마라도나는 자신의 시간에 최고였다. 지금 최고의 메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