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영남권 3선’ 김세연, 총선 불출마 선언 “한국당 수명 다했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부산 금정구에서 내리 3선을 한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17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며 강한 어조로 쇄신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며 신당 창당에 준하는 혁신을 요구했다.

그는 “나라를 사랑하고, 나라를 살리는 마음으로 우리 다 함께 물러나자”며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앞장서고 우리도 다같이 물러나야 한다. 깨끗하게 물러나자”고 지도부에게도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물러나라’고 서로 손가락질하는데 막상 그 손가락이 자기를 향하지는 않는다. 자기는 예외고 남 보고만 용퇴하라, 험지에 나가라고 한다”며 “이전에 당에 몸담고 주요 역할을 한 어떤 사람도 새로운 정당의 운영에 관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태흠 의원은 3선 이상 중진 용퇴 또는 험지 출마를 당에 공개 요구했다. 이어 초선, 재선 의원들이 성명을 잇달아 발표했지만, 의원직을 내려놓거나 인적 쇄신에 스스로 나서겠다는 선언은 없었다. 김 의원은 “당의 변화는 사람의 변화, 인적 쇄신으로부터 이뤄져야 한다. 앞으로 불출마 선언 등 쇄신 요구가 이어질 것 같다”고 했다.

지금까지 한국당에서 불출마 선언을 한 의원은 6선 김무성 의원, 재선 김성찬 의원, 초선 유민봉 의원 등 3명이다. 김 의원이 당에 강하게 쇄신 요구를 한 만큼 당에도 적잖은 파급이 일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여의도연구원장,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맡고 있다.

심희정 심우삼 기자 simcity@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