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육해공 전력 총출동… 軍, 독도훈련 영상 신속 공개

예년의 2배수준 전력 투입… 울릉도 인근까지 범위도 확대
軍, 독도훈련 사진 공개는 '2013년 위안부 갈등' 이후 처음
국방부 주변, 이례적 주말 훈련에 "靑 의중 전적으로 반영"

해군은 25일 독도 방어 훈련을 실시하면서 명칭을 '동해 영토 수호 훈련'으로 바꿨다. 해군 관계자는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 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서"라고 했다. 실제로 이번 훈련의 범위에는 독도뿐 아니라 울릉도 지역 등도 포함됐다. 독도 주변에서만 했던 훈련을 인근 지역 전반적으로 확대한 것이다.

이번에 투입된 전력은 예년의 두 배 수준이다. 사상 처음으로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7600t)과 해군 최정예 제7기동전단 전력이 훈련에 참가했다. 세종대왕함은 이번 훈련을 위해 모항인 제주 해군기지에서 출항했다. 함정 전력은 총 10여척으로 작년 독도 방어 훈련보다 질적·양적으로 늘었다. 작년에는 구축함(3200t급) 등 7~8척가량이 훈련에 참가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지스함 ‘세종대왕함’ 출격… UDT 요원들은 사주경계 - 25일부터 진행된 동해 영토 수호 훈련(독도 방어 훈련)에 참가한 이지스함(세종대왕함·7600t급)이 독도 인근을 항해하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은 해군 특수전단(UDT/SEAL) 요원들이 이날 독도에 전개해 사주 경계를 하고 있는 모습. 해군은 이번 독도 방어 훈련이 1986년 정례적으로 훈련이 실시된 이후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이지스함과 육군 특전사가 훈련에 참가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해군
상륙 병력으로 육군 특전사가 추가된 것도 특징이다. 군 관계자는 "그동안 육군 병력은 독도 방어 훈련에 투입되지 않았고, 치누크(CH-47) 등 헬기 전력만 지원해왔다"며 "이번에는 특전사 1개 팀이 투입된 것으로 안다"고 했다. 10여명 정도지만 육군의 투입은 독도 영유권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됐다. 해병대 신속기동부대와 해군 특전요원(UDT/ SEAL)은 그동안 독도 방어 훈련에 정례적으로 투입됐는데 기상에 따라 독도 상륙 훈련을 해왔다. 해군은 "이번에는 기상이 좋아 독도 상륙 훈련을 할 수 있었다"고 했다.

공중 전력 역시 크게 보강됐다. 공군의 주력 F-15K와 해군 P-3C 초계기 등 10여대가 참가했는데, 작년에 5대 안팎이 참여한 것의 두 배가량이다. 해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육·해·공, 해병대에 해경까지 동원됐다"며 "우리 영토를 침범하거나 도발하는 행위에 대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투입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했다. 기본적으로 최근 일본과의 갈등 국면에 훈련이 활용된 것이지만, 러시아의 독도 영공 침범과 중국의 잇따른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무단 진입에 대응하기 위해 훈련을 더욱 확대한 측면도 있다.

군은 이례적으로 사진과 영상도 적극 공개했다. 사진은 세 차례에 걸쳐 10장을, 영상도 두 차례로 나눠 보냈다. 군은 "신속한 공개를 위해서"라고 했다. 군이 독도 방어 훈련 사진·영상을 공개한 건 2013년 이후 처음이다. 2013년은 위안부 문제로 양측의 갈등이 첨예했던 해다.

독도 방어 훈련 참가 전력 비교표

군이 사상 최대의 독도 방어 훈련을 벌인 것을 두고 국방부 주변에선 "청와대의 의중이 전적으로 반영된 결과"란 말이 나온다. 군 관계자는 "군은 지난 광복절을 전후로 독도 방어 훈련을 위해 항상 대기 중이었다"며 "청와대의 정무적 판단만을 기다리던 상황"이라고 했다. 주말에 맞춰 훈련을 시작한 것은 군사적 이유가 아닌 정치적 이유 때문이라는 뜻이다. 해군은 작년 독도 방어 훈련을 6월 18~19일(월·화), 12월 13~14일(목·금)에 실시했다. 훈련은 평일에 실시하는 게 일반적인데 이번엔 달랐다.

독도 방어 훈련은 외교적으로 큰 의미가 없기 때문에 '국내용'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한 군 관계자는 "독도 방어 훈련은 우리 영토를 수호하는 의미가 있기 때문에 군사적으로는 해야 하는 것"이라며 "하지만 이 훈련을 대대적으로 선전해서 얻을 만한 외교적인 효과는 없다"고 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이번 독도 방어 훈련은 일본과의 강대강 구도를 이어가기 위해 실시하는 것"이라며 "독도 문제가 나오면 국민감정이 들끓는 효과가 발생한다. 외교적이라기보다는 국내 정치적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야권에선 "오비이락일 수도 있지만 이례적인 주말 훈련 결정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커진 상황에서 갑자기 나온 것도 석연치 않다"는 말도 나왔다.

문제는 독도 방어 훈련의 대대적 선전이 일본에 도발 명분을 준다는 점이다. 전직 고위 외교관은 "일본의 반발과 억지 주장을 정당화해주고, 독도를 '분쟁 지역화'하려는 일본의 노림수에 말려드는 역효과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