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입어보고 사는 시대는 지났다"…패션업계 온라인 전용판매에 '사활'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산업계 전반에 ‘언택트 소비’가 자리 잡음에 따라 패션업체들이 온라인 전용 브랜드를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단순히 온라인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다. 오프라인에서는 할 수 없었던 파격적인 디자인을 지향하거나 소규모 생산으로 희소성을 높이는 등 색다른 시도로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있다.

28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지난 2월 선보인 온라인 전용 브랜드 ’텐먼스(10MONTH)’는 출시 일주일 만에 두달 치 물량을 완판했다.

대한민국 패턴 명장과 함께 제작한 마스터핏 슈트는 한국인의 체형에 완벽하게 맞는 실루엣과 착용감으로 출시 일주밀 만에 완판 후 3차 재생산까지 진행 중이다.

텐먼스는 1년 중 10개월 동안 입을 수 있는 옷을 의미한다. 계절별로 신상품을 출시하거나 2주에 한 번씩 신상품을 내놓는 기존 패션 관념을 과감히 버린 콘셉트다.

대신 고품질 원단에 기본에 충실한 옷을 오랫동안 입을 수 있게 했다. 이러한 콘셉트는 빠르게 입소문이 나며 지난 8월 말 기준 매출은 목표 대비 270% 초과 달성할 정도로 인기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최근에 온라인 전용 여성복 브랜드 ‘브플먼트(VPPLEMENT)’를 추가 론칭했다. 자신만의 개성을 중시하면서 동시에 실용적인 패션을 추구하는 20대를 겨냥해 기존 여성복 브랜드 대비 50~60% 낮게 가격을 책정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타깃 연령대별 소비 특성을 철저히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명확한 콘셉트의 상품을 기획해 온라인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물산은 폴키즈, 오이아우어, 엠비오, 구호플러스, 비 언더바 등 온라인 전용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 전용 브랜드 확장에는 빈폴키즈 성공이 경험이 됐다. 빈폴키즈는 2017년에 온라인 전용으로 리론칭한 후 고품질에 가성비까지 갖춘 상품으로 밀레니얼 부모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탔다.

그 결과 지난해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올해도 슬랙스·치노팬츠 등 여러 스타일이 리오더에 들어갈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빈폴키즈의 성공에 힘입어 지난해 7월에는 캐주얼 브랜드 엠비오를 9월에는 구호플러스를 출시했다. 엠비오와 구호플러스의 경쟁력 있는 가격대, 차별적 핏, 원포인트 디테일을 바탕으로 다양한 제품이 수차례 재주문되고 완판됐다.

한섬은 지난 6월 온라인 편집숍 EQL을 론칭하고, 온라인 전용 남녀공용 캐주얼 브랜드 레어뷰를 선보였다. 레어뷰는 단색과 심플한 로고를 중심으로 디자인한 ‘베이직 라인’과 매월 새로운 시즌성 트렌드를 제안해주는 ‘월별 기획 라인’으로 구성했다.

회사측은 다른 패션 플랫폼에서는 볼 수 없었던 독창적인 디자인의 브랜드와 펀(Fun)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코오롱FnC는 지난달 럭키슈에뜨의 디자인을 담은 유니섹스 의류 '럭키마르쉐'를 선보였다. 오버사이즈 아우터, 셋업 코디가 가능한 재킷, 볼륨 실루엣 티셔츠 등이 주를 이룬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온라인 전용 브랜드는 오프라인 매장에 비해 판매수수료·관리비 등 고정비 부담이 적어 수익성 측면에서 유리하다"며 "특히나 코로나19로 오프라인 매장 찾기를 꺼려 요즘에는 온라인 채널을 선호하는 연령층이 더 다양해졌다“고 말했다.

Football news:

Carrera 에 대한 싸움으로 Livaya:말도 되
레반도프스키 5 라운드 후 9 목표를 가지고있다. 14 분데스리가 클럽 미만 득점
파티는 클라시코에서 가장 어린 득점자이다. 그는 8 분 카탈로니아에 대한 라울 1995
라모스는 라 리가 레알 마드리드에 대한 바르셀로나에 대한 그의 31 일 경기를 치렀다. 그는 반복 기록의 라울 및 hento
펩 과르디올라:맨 시티는 7 점을 잃었다. 하지만 문제가 일어나 다양한 이유로
산드로 슈워츠:다이나모는 강렬하게 연주하고 3 골을 넣었습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을 더 활성화에서 공격
이탈리아 투어는 6 골을 넣은 멋진 컴백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주요 별이 짙은 안개이기 때문에 보는 것은 어려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