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천 쿠팡 물류센터 15시간째 진화 중...고립 소방관 구조 작업 중단(종합2보)

[이천=뉴시스] 박종대 기자 = 17일 경기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난 화재가 발생 15시간이 넘도록 불길이 잡히지 않고 건물 전체로 확산되면서 건물 안에 고립된 소방대원 구조 작업이 중단됐다.

소방당국은 화재에 따른 건물 일부에 대한 붕괴 가능성도 염두에 두면서 밤샘 화재 진압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6분께 화재 신고를 접수하고 20여 분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해 펌프차 등 장비 60대와 인력 152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최초 신고자는 물류센터 내 지하 2층 근무자로 연기가 보여 119에 신고했다.

화재 발생 2시간 40여 분 만인 오전 8시19분께 큰 불길이 잡히며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 작업을 하며 앞서 발령한 경보령을 해제했다.

그런데 갑자기 오전 11시50분께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으며 건물 내부에서 잔불 진화 작업을 벌이던 소방관들이 긴급히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를 위해 투입됐던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 김모(52) 소방경이 고립됐다.

김 소방경은 불이 시작된 것으로 파악되는 지하 2층에 진입했다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이 현장에 진입한 다른 소방관 4명 중 1명인 최모(46)소방위는 탈진한 상태로 빠져나와 중상을 입고 서울의 한 대형병원으로 이송됐다. 나머지 3명은 무사히 대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6분께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후 화재 발생 2시간 40여 분 만에 큰 불길이 잡히며 발령한 경보령을 해제했다. 그러나 갑자기 오전 11시50분께 화재 잔불을 정리하던 중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으며 소방관 1명이 고립됐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소방당국은 물류창고 건물 내부 선반에 쌓여있던 택배 물품 등 가용물이 무너지면서 주변에 있던 잔불로 옮겨붙어 걷잡을 수 없이 불이 재연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김 소방경을 구조하기 위해 건물 내부에 진입대원 10명과 구조대원 10명 등 총 20명을 투입했지만, 좀처럼 불길이 잡히지 않으면서 추가 안전사고를 우려해 모두 철수시켰다. 소방당국은 내일 날이 밝는 대로 건물 안전진단을 실시한 후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진압대원 등 소방 인력 416명과 펌프차 등 장비 139대를 동원해 불이 난 쿠팡 물류센터 화재를 진압하고 있지만, 건물 최고 상층부인 지상 4층까지 화염이 확산한 상태다.

소방당국은 화재 대응 2단계를 유지하고 있으나 충청과 강원 등지에 소방력을 추가 지원 요청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불이 타오르면서 건물 외장재와 건축 자재들이 바닥으로 떨어지고, 건물 내부에서 빠져나오는 시커먼 연기가 멈출 줄 모른 채 주변으로 자욱하게 퍼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물류센터 안에 박스로 포장된 택배물건과 택배를 포장하는 잡화물품 등 불에 타기 쉬운 가용물이 적재돼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인근 택배회사 건물로 화재가 옮겨붙지 않도록 소방차 등 장비를 집중적으로 배치했다.

소방당국은 18일까지 화재 진화 작업을 계속 진행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건물에 연소가 더 진행되면 무너질 위험도 있다"며 "장비 지원을 계속 요청해 불을 끄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신고가 접수되기 전인 약 10~20분 전 불이 난 쿠팡 물류센터 내 지하 2층 물품창고에 설치돼 있는 콘센트에서 연기와 불꽃이 나는 모습을 찍은 폐쇄회로(CC)TV 장면을 확인해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데 지하 2층 콘센트에서 연기와 불꽃이 나는 게 CCTV를 통해 확인됐다"며 "다만 왜 불이 났는지 등은 정확한 화재 감식을 통해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불길이 잡히는 대로 소방당국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 화재 합동 정밀감식을 실시할 계획이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연면적 12만7178.58㎡,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신선제품을 제외한 잡화 물품을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Football news:

의 환상적인 이야기 서퍼주:그는 청동 후에는 심각한 두개골 부상(수 없었도 걸어)
아게로 고객은 물론의 줄기 세포 치료를 복원의 연골 무릎 관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Varane 의 Mills:나는 그가 van Dijk 또는 Dias 와 같을 지 확신하지 못합니다. 6 가지 어려운 일치하는 라 리가에서 세계 챔피언스리그
멤피스 Depay:그들이 나를 반란군이라고 부르는 지 상관하지 않습니다. 레즈 많이 원하지 않기 때문에 그분은 좋은 사람이 분야에
Barca 는 messi 를 신인으로 등록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는 작동 할 수있을 것입 훈련 캠프에서 로그인하지 않고 계약
페트코비치는 보르도를 향했다. 그는 2014 년부터 스위스 국가 대표팀과 함께 일했습니다
첼시를 포함할 수 있 조우마에서 다루는 세비야 대 Kun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