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재명 지사, 인권침해 예방 ‘수술실 CCTV’ 설치 결정

경기도립 안성병원 10월부터 시범 운영, 향후 확대
경기도립 안성병원 수술실. 설치는 돼 있지만 미운영됐던 CCTV가 올 10월부터 시범운영된다.(사진제공=경기도)/© News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술실에서 발생하는 폭언·폭행 등의 인권침해 행위나 의료사고 예방을 위해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하기로 했다.

공공의료기관 수술실에 CCTV를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전국 최초다.

경기도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지사가 16일 늦은 오후 SNS에 올린 “10월1일부터 연말까지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시범 운영한 후 2019년부터 의료원 6개 병원 수술실에 CCTV를 전면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이 지사는 이 글에서 “수술실은 철저하게 외부와 차단돼 있고 마취 등으로 환자의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수술이 이뤄지기 때문에 일부 환자의 인권이 침해되는 사건이 발생할 경우 환자 입장에서는 답답하고 불안한 부분이 있었다”며 “수술실 CCTV는 환자가 동의할 경우에만 선택적으로 촬영할 계획이며, 정보보호 관리책임자를 선임해 환자의 개인정보를 최우선으로 보호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도는 지난 13일 경기도의료원 산하 수원·의정부·파주·이천·안성·포천 등 6개 병원과 병원 노조의 동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안성병원은 올 3월 이전 신축 시 수술실별로 CCTV를 설치했으나 운영을 하지는 않고 있었다.

도는 수술실 내 CCTV 촬영은 환자가 수술부위 촬영 등 개인정보 노출을 우려하는 경우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에 따라 환자가 동의할 경우에만 선택적으로 촬영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도는 수술실 CCTV설치·운영 확대를 위해 CCTV 장비 구입과 설치 예산 4400만원은 2019년도 본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주취자 폭력이나 인권침해, 의료사고 우려로 대부분 병원은 응급실에 CCTV를 설치했지만 수술실의 경우는 의료계 반대로 각 병원 자율에 맡기고 있다.

지난 19대 국회에서도 환자의 동의하에 CCTV 촬영을 의무화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발의됐으나 의료계 반대로 폐기된 바 있다.

(경기=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이재명 지사, 인권침해 예방 ‘수술실 CCTV’ 설치 결정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왓 포드와 3-0 에 램파드:집에서 드라이 승리,득점 세 가지 목표-첼시는 아주 잘했다
왓포드와 함께 3-0 에 풀리 식:첼시는이 승리가 필요했다. 우리는 우리가 상위 4 에 들어갈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리빅은 11 세리에 a 경기에서 밀라노에 대한 9 골을 넣었습니다
미켈 아르테타:챔피언스 리그에 아스날을 얻는 것은 몇 주 전에 불가능 보였다
Бав 바이에른은 13 시간 동안 독일의 금 두 배를 수상했다
Neuer 는 바이엘과 독일 컵 결승전에 지원을 제공했다
사리 토리노와 약 4:1:쥬브는 몇 가지 목표 후 보안의 잘못된 감각을 가지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