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일진 군림, 온갖 악행” 지수 ‘학폭’ 의혹… 소속사 “확인 중”


연예계에서 잇단 학교폭력 의혹이 쏟아지는 가운데 KBS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지수(28·본명 김지수)도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는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란 입장을 전했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이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중학교 시절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졸업앨범과 졸업증명서를 증거로 제시했다.

A씨는 “김지수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다.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지수와 일진들에게 중3 때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며 “악랄하게 본인들은 빠져나갈 수 있게 다른 동급생들을 시켜 저를 괴롭히게 했다. 김지수 일당들에게 지시를 받은 동급생들은 저를 수시로 찾아와 욕설은 기본이었고 패륜적인 발언도 일삼았다”고 말했다.

A씨는 해당 글의 내용은 자신이 모두 직접 겪은 일이라며 “김지수에게 더 심하게 학교 폭력을 당한 이들도 많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러면서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니다. 이미 모든 걸 겪었고,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 따윈 필요 없고, 진심이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해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논란이 된 글을 확인했으며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지수는 2015년 MBC 드라마 ‘앵그리맘’으로 데뷔했다. 현재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Football news:

선심을 누가 보지 않았 호나우두의 목표를 세르비아에서 제외한 심판의 팀을 놓칠 것이 유로
릴리안 투람:피를로가 비판을받을 때 나는 웃는다. 할 수 없습니다 결과를 기대에서 차로 15 년 이상의 경험을
Bailly 는 계약 갱신을 거부 한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날 수있었습니다. 그는 경기 시간에 불만이 있습니다
Pep 가르디올라:도시를 도달 할 것이 준결승하지 않는 경우 같은 실수를 했다 리옹
케인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또는 맨 시티로 이사하기를 원합니다. PSG-에서 부과하 는 클럽에서 영국
호나우두 떠날 수 있는 경우 유벤투스 클럽 자격을 주지 않는 챔피언스리그
인종 차별 스캔들에 대한 디아카비:이야기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내가 원하는 칼라 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