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런 알바생 어디가면 볼 수 있나요?…특별했던 '강철비2' 무대인사

이미지
배우 정우성이 특별한 관객과의 만남을 가졌다.

정우성, 신정근, 양우석 감독 등 '강철비2: 정상회담' 주역들은 지난 8일과 9일 서울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관객들과 직접 소통하기도 했다.

강철 같은 비가 쏟아지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극장을 찾아준 관객들은 '강철비2: 정상회담' 주역들을 열렬한 환호와 박수로 맞이하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양우석 감독은 "우리가 알고 있는 북한, 북의 지도자의 모습을 한 명으로 표현하기 어려워서, 지킬 앤 하이드처럼 둘로 나눠서 표현했다. 북한의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인물은 유연석이 연기한 북 위원장, 이와 반대인 북한의 강경파는 곽도원이 연기한 북 호위총국장이다"며 알고 보면 더 재밌는 관람 포인트를 전했다.

이미지


대한민국 대통령 역의 정우성은 "귀한 시간을 '강철비2: 정상회담'과 함께 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어렵고 무거워 보일 수 있지만 쉽고 재미있게 보실 수 있다. 주변에 입소문 많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북한 최초 핵잠수함 백두호의 부함장 역의 신정근은 "채워진 객석을 보니 뭉클하다. '강철비2: 정상회담' 응원 많이 부탁드리며, 비 피해 없도록 주의하시고 건강 조심하시길 바란다"고 진심을 표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 주역들은 관객들의 실시간 질문에 답하는 미니 Q&A 시간을 마련,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시원하게 풀어주기도 했다.

이미지


정우성은 "감정 표현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지 않고, 감내하고 인내하는 캐릭터의 속내를 한숨이나 표정으로 표현을 했어야 했던 부분이 어려웠지만, 재밌는 추억으로 남은 것 같다"고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를 연기한 소회를 밝혔다.

신정근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는 질문에 대해, 정우성과 함께 연기했던 엔딩 장면을 꼽으며 "눈을 못 마주쳤다. 설레었다"며 두 사람의 끈끈한 케미를 예고하는 위트 있는 답변으로 현장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마지막으로 양우석 감독은 "이 영화의 시나리오를 쓸 때, '홀로 아리랑'이라는 곡을 많이 들었다. '백두산 두만강에서 배 타고 떠나라. 한라산 제주에서 배 타고 간다'라는 가사 때문인지 독도가 많이 생각났었다. 해당 장면은 실제 독도에서 촬영했다"고 귀띔해 관객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미지


이와 함께 9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마지막 무대인사를 마친 정우성은 직접 매표소로 향해, 영화 관람을 위해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깜짝 추억을 선물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실관람객들의 끊임없는 지지와 성원에 힘입어 입소문 열풍을 이끌며 장기 흥행을 이어갈 예정이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Football news:

수아레즈에서 눈물을 흘렸별 기자 회견에서 바르셀로나
유로파 리그 결승전에서 세비야와 2:3 에 루카쿠:그것은 어려운 순간이었다. 난 말하지 않았 4 일
디 마리아에 대한 메시의 욕망을 떠나 바르셀로나는 바로 쓴 그의 말에 instagram,어떻게 PSG 재생됩니다 그와 함께
폴 Parker:Maguire 는 선장의 맨체스터 미만하기 때문에 그$80 백만 가격 태그
레티코 수아레즈:나는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와 경쟁하는 클럽에 이동할 준비가 생각했다. 많은 이벤트가 있었다
피야 니치에서 최고의 파트너:Ronaldo 로 이동하기 전에 바르셀로나
알레그리가 로마를 이끌 수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