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제 불찰” 재차 사과한 김명수… “좋은 재판” 강조

연합뉴스

김명수(사진) 대법원장이 임성근 전 부산고법 부장판사의 사표 반려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4일 재차 사과했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화상회의로 열린 전국법원장회의에서 “최근 저의 불찰로 법원 가족 모두에게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임 전 부장판사의 사표 반려 과정에서 “탄핵 관련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거짓 해명을 한 것에 대해 거듭 사과한 것이다.

김 대법원장은 논란 직후인 지난달 4일 사과하고, 같은 달 19일에도 법원 내부망 ‘코트넷’에 사과글을 올렸었다. 당시 사과글에서 그는 “현직 법관이 탄핵 소추된 일에 대법원장으로서 안타깝고 무거운 마음을 금할 수 없고 그 결과와 무관하게 국민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그 과정에서 국민과 법원 가족 여러분께 혼란을 끼쳐드린 일이 있었다”고 적었다. 이를 두고 법원 안팎에서는 사과가 충분치 못하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인사말에도 짧은 사과 외의 부연 설명은 붙지 않았다. 다만 김 대법원장은 ‘좋은 재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도 대법원장으로서 법원과 재판의 독립을 지키기 위해 변함없이 노력하겠다”며 “국민이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법부가 되도록 각자 자리에서 ‘좋은 재판’을 실현하는 일에 성심을 다해 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김 대법원장은 “법관 장기근무제도가 사무분담의 장기화와 전문화로 연결돼 충실한 심리와 효율적 분쟁 해결로 작용함으로써 국민이 ‘좋은 재판’을 받을 권리가 한층 고양되길 바란다”며 “인적, 물적 자원을 슬기롭게 이용해 ‘좋은 재판’을 실현하도록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호날두를 놓치는 경기와 함께 Atalanta 으로 인해 근육 부상
아스날,라치오,울버햄프턴은 야 렘 추크에 관심이 있습니다. Gent 원 15-20 백만 유로를 위한 그들의 최고 득점
바이에른은 Choupo-Moting 과의 계약을 연장 할 예정이다. 스트라이커는 정기적으로 플레이하고 싶어합니다
야야 투레:바르셀로나에서 코치로 일하고 싶습니다. 나는 아주 많은 사랑있다
웨스트햄은 여름에 아스날 스트라이커 느 케티 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Gaisca Mendieta:Messi 가 Barca 에서 전 경력을 보내길 바랍니다. 나는 확실히 다른 것 같이 그를 자신을 테스트하는 다른 클럽
메시 싸움으로 로봇,실시간 마드리드에 대한 109 아이들,Medvedeva 춤을 선 Moon-이 광기의 일본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