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Anna.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장천배 증평군의원 "주택 증가 대비 공공하수처리시설 대책 필요"

증평군의회 장천배(더불어민주당·나선거구) 의원은 20일 열린 169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지난해 말 기준 공공하수처리시설 유입량은 하루 2만2161t, 가동률은 88.6%이지만, 실제 처리되는 용량은 2만5000t으로 가동률이 100% 최대치에 도달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어 "미호천유역 방류수 수질기준에 맞추고자 2025년까지 163억800만원을 들여 공공하수처리시설 개량사업을 추진하지만, 공동주택 신축 등 주변 여건 변화로 늘어나는 하수처리량을 반영하기엔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증평지역에는 송산지구와 초중산업단지 등 5500가구의 아파트 신축 계획이 검토되고 있다.

장 의원은 "수질개선사업소 하수처리장에 유입되는 하루 2만5000t 외에 아파트 신축과 지역 발전 수요에 따른 예상 하수량의 별도 대책이 시급하다"며 공공하수처리시설 종합대책 마련을 군에 촉구했다.

장 의원은 한국환경정보연구센터 주관 '2020 전국지방의회 친환경 최우수 의원 선정대회'에서 최우수 의원에 선정됐다.

associate_pic

[증평=뉴시스] 5분 자유발언하는 증평군의회 장천배 의원. (사진=증평군의회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