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잠실 코멘트]'1패 후 5연승' 유희관 "1회 3실점,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

2020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승리투수 유희관이 팀의 7대3 승리를 확정짓고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6.18/
2020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승리투수 유희관이 팀의 7대3 승리를 확정짓고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6.18/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지난 경기 불운을 떨쳐낸 유희관이다.

두산 베어스 유희관은 18일 잠실 삼성전에서 시즌 5승 사냥에 성공했다. 1회초 수비 실책이 겹치며 3실점을 허용했지만 이후 안정을 되찾았다. 특히 2회와 4회, 5회까지 3번의 병살타를 유도해내면서 삼성 공격의 흐름을 끊었다. 이날 유희관은 7이닝동안 5안타 1탈삼진 3볼넷 3실점(1자책)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최근 개인 5연승이다. 시즌 첫 등판에서 패전을 기록했던 유희관은 이후 등판한 7경기에서 패전이 없다. 가장 최근 등판이던 13일 대전 한화전에서 2이닝 3실점을 기록하고 2번의 우천 취소 끝에 경기가 서스펜디드 되면서 강제로 물러나야 했지만 다행히 이날 설욕에 성공할 수 있었다.

"팀이 연패 중이라 책임감을 갖고 임했다"는 유희관은 "1회에 3실점 해서 아쉽기도 하고, 불안한 마음도 컸지만 포기하지 않으려고 했다. 내가 잘 막다보면 야수들도 힘을 내줄거라 믿었다. (박)세혁이의 리드가 좋았고, 야수들이 많은 도움을 줬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이날 7회까지 마운드를 지킨 것에 대해서도 책임감을 강조했다. 유희관은 "1회 투구수가 많아서 이후에 공격적으로 던지며 투구수를 줄이고자 했는데 잘 통했다. 최대한 많은 이닝을 던지고 싶었다"며 베테랑 투수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번 과시했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호날두는 토리노의 목표 후 축하의 사진을 게시:나는이 느낌을 사랑 해요😉 💪 🏼
레 완도 스키와 황금 공에 대한 톡:왜? 그는 기초를 마련
유르겐 클로프:바이에른과 맨체스터 시티의 챔피언스 리그 두 가지 주요 즐겨 찾기가 있습니다
Cheryshev 는 9 월 이후 처음으로 La Liga 에서 도움을 받았습니다
독일 컵에서 승리의 뮬러:슬픈 순간의 비트. 결승전엔 팬이 없었어요^.바이에른 앞으로 토마스 뮬러는 바이엘에 대한 독일 컵의 최종 경기에서 승리에 댓글을 달았습니다
왓 포드와 3-0 에 램파드:집에서 드라이 승리,득점 세 가지 목표-첼시는 아주 잘했다
왓포드와 함께 3-0 에 풀리 식:첼시는이 승리가 필요했다. 우리는 우리가 상위 4 에 들어갈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