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전북 “선두 굳힌다” 울산 “다시 뒤집자”

24일 각각 성남-상주와 안방경기 승점 1점차 숨막히는 선두 다툼 달아나느냐, 잡히느냐.

승점 1점 차로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K리그1 전북과 울산이 24일 오후 7시에 나란히 안방경기를 치른다. 결과에 따라 순위는 다시 바뀔 수 있다. 선두 전북은 16승 8무 2패(승점 56), 2위 울산은 16승 7무 3패(승점 55)를 기록 중이다.

전북은 8위 성남을, 울산은 5위 상주를 상대한다. 분위기는 울산에 비해 전북이 좋다. 전북은 16일 울산과의 맞대결에서 로페즈의 두 골에 힘입어 3-0 완승을 거뒀다. 15경기 무패 행진(10승 5무)을 이어갔고, 17일 만에 선두에 복귀했다. 전북과 성남의 올 시즌 기록은 1승 1무로 전북이 앞서 있다. 하지만 성남 역시 최근 5경기에서 4승 1패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전북의 핵심 공격 조합으로 떠오른 문선민과 로페즈가 성남 연제운 임채민 임승겸의 수비 라인을 어떻게 공략할지가 관심이다.

울산은 판정 항의로 5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김도훈 감독이 전북전에 이어 상주전에도 벤치에 앉지 못한다. 김보경 등 고참 선수들이 경기의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 울산은 올 시즌 상주와 1승 1무를 기록했다. 상주 역시 최근 3연승을 달리는 등 만만치 않은 기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상주의 핵심 선수인 미드필더 윤빛가람이 경고 누적으로 울산전에 결장해 전력의 공백이 생겼다. 울산으로서는 상주의 또 다른 공격의 핵 박용지를 견제해야 한다. 박용지는 9골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김도훈 감독은 “윤빛가람이 없는 상태에서 어떻게 상주가 경기 운영을 하는지 지켜보면서 공략해야 한다. 짧은 패스로 침투하는 박용지와 심동운에 대한 방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원홍 전문기자 bluesky@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전북 “선두 굳힌다” 울산 “다시 뒤집자”베스트 추천 뉴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